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자산운용, '한국형 TDF'펀드 출시

최종수정 2016.04.22 10:00 기사입력 2016.04.22 1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TV 이순영 기자]미국에서 900조원이나 판매된 연금상품인 타깃데이트펀드(TDF, Target Date Fund)가 한국에서 출시됐다.

삼성자산운용은 21일 오전, 구성훈대표와 美캐피탈그룹의 쇼 와그너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미국에서 900조원이나 판매된 타깃데이트펀드를 한국형으로 새롭게 개발해 출시했다고 밝혔다.
삼성자산운용, '한국형 TDF'펀드 출시

타깃데이트펀드란 투자자의 은퇴시점을 타깃데이트(Target Date)로 상정, 사전에 정한 생애주기에 맞춰 자동 자산배분 프로그램(Glide Path)에 따라 포트폴리오를 조정하는 자산배분 펀드다.

이번에 출시한 한국형TDF는 퇴직연금(DC형)과 개인연금 펀드로서, 가입자 본인의 판단으로 스스로 운용을 해야 하는 기존 연금상품과 달리, 은퇴 시점을 정하면 자산배분 프로그램에 의해 펀드가 스스로 주식과 채권 비중을 조절해 운용되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2020년부터 2045년까지 매 5년 단위 은퇴시점인 2020, 2025, 2030, 2035, 2040, 2045 펀드 등 총 6개 펀드로 구성되어 있으며, 6개 TDF펀드는 캐피탈그룹이 운용하는 11개 펀드에 재간접 형태로 분산 투자한다. 미국, 유럽, 아시아, 이머징시장의 주식 및 채권펀드 등이 망라되어 있어 글로벌 자산에 분산투자해 수익을 극대화할 수 있는 최적의 라인업을 갖췄다.

삼성자산운용 구성훈대표는“인생설계에서 재무설계가 가장 중요한 시기에 우리나라 노인빈곤율은 49.6%로 OECD 회원국 중 가장 높은 실정”이라며 대한민국 대표 운용사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국민의 은퇴와 노후를 대비할 수 있도록, 우리나라에서 지금까지 없었던 연금 솔루션 상품을 개발하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캐피탈그룹의 쇼 와그너 회장도“미국의 TDF시장은 90년대 중반 첫 선을 보인 후 현재 시장규모가 약 7,630억달러(약 900조원)규모로 성장했다” 며“한국의 금융상황과 한국인의 라이프사이클 변화에 맞춰 연금 제도가 개편되고 있어 TDF상품이 크게 각광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미국도 2006년 퇴직연금에 디폴트 옵션 제도(연금 자동가입제도)가 도입되면서 TDF가 크게 성장했다며, 한국 퇴직 연금 제도도 이에 맞춰 개편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미래?은퇴 대비 연금자산 관리수단으로 가장 효율적인 솔루션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2007년 설정된 캐피탈그룹 6개 TDF는 3년 및 5년 연 평균수익률이 약 9~10%에 이르면서, 상위 1%에 속하는 등 미국TDF 시장에서 최상위 수익률 을 기록하고 있다. 총 보수는 2020펀드의 경우 약 0.67%, 2045 펀드가 1.10%이며(퇴직시점이 긴 펀드일수록 주식형 비중이 높음), 세금은 연금 세법이 동일 적용된다. 판매사는 삼성생명, 삼성증권, 한투증권, NH투자증권 등이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