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그것이 알고싶다' 세월호, 시청률 1위…"충분히 진실 곁으로 다가왔을까"

최종수정 2016.04.18 13:52 기사입력 2016.04.18 13:52

댓글쓰기

'그것이 알고 싶다' 세월호 편.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그것이 알고 싶다' 세월호 편.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그것이 알고싶다' 세월호 편이 동시간대 편성된 프로그램 중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17일 닐슨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지난 16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7.8%의 전국 시청률을 기록하면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동시간대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은 6.3%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16일 방송된 '그것이 알고 싶다-세타(Θ)의 경고! 경고! - 세월호와 205호 그리고 비밀문서'에서는 그간 알려지지 않았던 의문의 문서들과 선원 및 해경 내부 교신 내역을 방송 최초로 입수해 공개됐다.

방송에서 한 변호사는 "세월호에서 발견된 컴퓨터 속에는 '국정원 지적사항'이라는 파일이 있었고 파일 속 문서에는 '선내 여객구역 작업예정 사항-국정원 지적사항'이라는 제목으로 목록이 나열돼 있었다. 특히 화장실의 휴지, 물비누 보충은 물론 직원 휴가계에 관한 것까지 담겨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정도면 국정원이 세월호 운영 전반에 관여했을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며 의문을 제기했다.

또 이날 제작진은 총 116만 건의 세월호와 관련된 빅데이터를 분석했다. 수집된 데이터를 보면 하루에 약 1600여 건의 글이 작성됐으며 뉴스에 비해 네티즌의 활동이 세 배 가까이 많았다.

이에 따르면 참사 당시에는 생존자 구조를 바라며 사고에 대한 자성적인 태도가 많았다. 1주기 이후에는 유족 보상금을 강조해 보도하거나 가족과 정부의 대립을 핵심 프레임으로 다뤘고 피해자들을 편 가르기 하는 등의 데이터가 급증했다. 이러한 변화를 제작진은 언론의 영향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MC 김상중은 "2년 전 우리는 어른이어서, 지켜주지 못해서 미안하다고 했다. 잊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지금은 그만하라는 말도 있다. 지난 2년 동안 충분히 진실 곁으로 다가온 거 같으냐"는 질문을 남겼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