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집중 지원할 것”

최종수정 2016.03.22 15:57 기사입력 2016.03.22 15: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TV 박주연 기자]
유석쟁 생명보험재단 전무

유석쟁 생명보험재단 전무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 최근 대두되고 있는 사회문제에 맞춘 4대 목적사업을 추진하고 우리 사회의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사장 이시형)은 22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어린이집 건립 및 보육사업 등 지난해 7대 사업실적에 대해 설명하고, 올해 사업계획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유석쟁 생명보험재단 전무는 "창립 9년차를 맞은 재단은 7대 목적사업 편성을 자살예방, 저 출산 해소, 고령화극복, 생명존중 지원 사업 등 4대 목적사업으로 개편했다"며 "분야별 생명사랑 가치 확산에 주력하고, 우리 사회의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더욱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기존 7대(자살예방, 희귀난치성질환자, 어린이집 건립 및 보육사업, 저소득 치매노인, 건강증진, 사회적의인)에서 통폐합한 것이다. 먼저 OECD국가 중 자살률 1위라는 오명을 벗고 생명의 가치를 확산하기 위해 ‘자살 예방 지원 사업’을 집중 추진한다. 농어촌 노인자살예방을 위해 농약안전보관함 보급을 확대하고, 서울시교육청(교육부)과 연계하여 청소년 생명존중교육(자살예방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며, 마포대교 등 16개 한강교량에 설치한 SOS생명의전화기는 지속 운영하면서 연중 6개 교량에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또한 어린이집 지원사업과 저 출산 해소 지원 사업을 통해 우리나라의 저 출산 문제 해소를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 생명보험재단이 건립하여 지자체에 기부한 국공립어린이집인 생명숲 어린이집 운영을 통해 질 높은 보육서비스를 제공하고, 다문화가정을 포함한 농어촌 지역에 거주하면서 보육환경이 열악한 지역에 있는 아이들을 위해 생명 꿈나무 돌봄센터를 설치하여 안전한 공간을 제공하고, 질 높은 보육 및 교육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고령화 시대에 맞춰 ‘고령화 극복 지원 사업’을 통해 치매노인뿐 아니라 베이비부머세대를 포함한 실버세대 전체로 확대하여 노인들이 100세 시대에 건강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는 사업을 개발하고 지원할 것이다.

희귀난치성질환자 지원사업과 사회적의인 지원 사업은 ‘생명 존중 지원 사업’으로 통합해 희귀난치성질환자들의 의료지원과 사회적 공의확산을 위한 사업을 지속 추진한다.

이날 생명보험재단 유석쟁 전무는 “재단은 창립 9년차를 맞이하여 사회적 변화에 맞춘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집중 지원하기로 했다”며 “앞으로도 재단은 생명보험의 이념을 이어받아 생명존중과 생명사랑의 가치를 확산시키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