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쏜애플 윤성현 여성혐오 논란 해명…"자궁이란 표현 비하 아니야"

최종수정 2016.03.18 19:43 기사입력 2016.03.18 19:43

댓글쓰기

사진= 윤성현 트위터 캡처

사진= 윤성현 트위터 캡처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 배우 박민지와 교제 중인 것으로 알려진 그룹 쏜애플의 윤성현이 여성혐오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18일 윤성현은 자신의 트위터에 "오해나 곡해도 해석과 이해의 입장이라는 것을 견지합니다만 지금의 상황은 평소 내가 가지고 있던 신념과는 전혀 반대의 곡해를 낳는 것 같아 이 부분에 대한 설명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공개된 글 속에서 그는 "자궁 냄새라는 표현. 분명히 말했다. 하지만 여기서 '자궁'이라는 표현은 어떤 비하나 혐오가 아니었다"라며 말을 이어갔다. 그는 "난 편모가정에서 자랐다. 어머니는 내 세상의 전부였고, 난 어머니가 떠나면 내게 아무것도 남지 않을 것이라는 불리불안에 떨었다"고 말했다.

이어 윤성현은 "때문에 나에게 있어 '자궁'이라는 표현은 여성을 어떤 성적인, 혹은 생산의 도구로 여겨 생식기라는 신체 부위로 단순치환하는 것이 아닌 모성에 대한 공포를 함의하고 있는 표현이다"고 주장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긴 장문의 글 끝에 "다분히 자극적이고 오해를 살 만한 표현이라고 생각합니다. 때문에, 절대로 퍼블릭한 장소에서는 사용하지 않는 단어이며 오랜 지기와 술자리에서 나온 말이 이렇게 많은 분들의 심기를 불편하게 만든 점 사과드립니다"고 말했다.
한편 윤성현은 "음악에서 자궁냄새가 나면 듣기 싫어진다" 등의 과거발언이 공개돼 논란에 휩싸였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