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명시장 미국서 '지방외교' 펼친다

최종수정 2016.03.18 08:42 기사입력 2016.03.18 08:42

댓글쓰기

이재명 성남시장

이재명 성남시장


[아시아경제(성남)=이영규 기자] 이재명 성남시장이 미국 출장길에 오른다. 성남시와 자매결을 맺고 있는 미국 오로라시(市)의 공식 초청에 따른 것이다. 이 시장은 오는 20일부터 11박13일 일정으로 워싱턴, 보스턴, 뉴욕, 오로라 등 미국을 순회하며 '성남 알리기'에 나선다.

이 시장은 먼저 성남지역 7개 기업으로 구성된 별도의 미국 시장개척단과 함께 오로라시 등 현지에서 바이어를 상대로 수출상담회를 갖는다.

이 시장은 성남시와 자매결연을 맺고 있는 오로라시도 찾는다. 이번 방문은 지난해 5월 스티브 호건 오로라 시장 부부의 성남 방문에 대한 화답이다.

이 시장은 현지에서 오로라시의 주요 관계자들과 만나 양 지역의 교류 활성화 방안을 모색한다. 오로라시의 공식초청으로 이뤄진 이번 방미에는 이 시장 부부가 함께 간다. 다만 이 시장 부인의 경비는 개인비용으로 처리한다.

성남시는 공식 초청에 의한 부부 동반 국외 공무수행 시 개인이 비용을 부담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보고 '지방자치단체 세출예산 집행기준' 개정을 건의하기로 했다.
이 시장은 창업 생태계가 잘 갖춰져 있고 하버드, MIT 등 굴지의 대학이 있는 보스턴도 방문한다. 이 시장은 보스턴 방문에서 마틴 월시 시장을 만나 두 도시의 우호교류 의사를 확인하고 향후 협력사업을 논의한다.

이 시장은 하버드대학교에서 유학생과 교민들을 대상으로 초청강연도 한다. 이 시장은 이 자리에서 성남시의 지방자치 사례를 소개하고 사회이슈에 대한 자신의 철학을 밝힐 예정이다.

이 시장은 맨스필드 재단 초청 간담회에 참석한다. 맨스필드 재단은 미국과 아시아 국가의 이해 및 협력을 증진하기 위해 설립된 권위 있는 비영리재단으로 대북 관계나 위안부 문제 등에 대해 지속적인 입장 표명을 해왔다. 이 시장은 간담회에서 현 남북관계 상황 등에 대해 언급할 것으로 보인다.

이 시장은 방미 중 뉴욕 팰리세이즈파크에 위치한 해외 최초의 위안부 기림비도 찾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