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보광산업, 실리콘사업 기대감 고조 ‘매수’ <하나금융>

최종수정 2016.03.18 08:05 기사입력 2016.03.18 08:05

댓글쓰기

[팍스넷데일리 정민정 기자] 하나금융투자는 18일 보광산업에 대해 “안정적인 골재 사업과 더불어 지난해 진출한 실리콘 사업에 대한 기대감도 높다”라며 “수직계열화를 통해 높은 마진율도 기록하고 있다”고 말했다.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1만3100원을 제시했다.

보광산업은 대구·경북지역에서 최대 규모의 골재 생산가능 석산을 보유하고 있는 회사로 지난해 3월 대구 최대 규모 레미콘 공장을 인수해 레미콘 사업에 진출했다.

이정기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4대강 사업으로 자연 골재 공급이 급속히 축소돼 인공 골재가 자연 골재 시장을 대채하고 있다”면서 “인공 골재 시장의 성장에 따라 보광산업골재 매출액이 2012년 105억원에서 지난해 244억원으로 증가했다”고 전했다.

보광산업의 레미콘 사업 전망도 밝다. 대구 지역 교통 핵심 요충지에 위치한 공장이 레미콘 자회사들과 함께 대구 레미콘 시장 점유율을 확대 하고 있어 향후 성장을 기대한다.

이 연구원이 강조하는 보광산업의 투자포인트는 ‘수직계열화’다. 보광산업은 △골재 △운송 △레미콘으로 이어지는 수직계열화를 달성하며 타 경쟁사 대비 높은 이익률을 보유하고 있다.
그는 “수직계열화를 통해 손익분기점을 넘는 매출은 이익으로 바로 반영이 된다”면서 “덕분에 지난해 골재 산업부는 높은 마진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자체 보유 석산과 수직계열화를 통해 향후 30% 까지의 영업이익을 기대한다.

하나금융투자가 전망한 보광산업의 올해 매출액은 537억원으로 지난해 대비 42.3% 증가한 규모다. 신규 레미콘 공장의 실적 반영과 골재 매출 증가에 따른 이익이 반영돼 전망치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