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6주총]“KT&G·대한제당·BYC 등 주주가치 훼손 우려”

최종수정 2016.03.16 13:22 기사입력 2016.03.16 13:22

댓글쓰기

[팍스넷데일리 공도윤 기자] 올해 정기 주주총회(주총) 주요 이슈 중 하나는 ‘지배구조법 적용’이다. 오는 8월1일에 시행되는 ‘금융회사의 지배구조에 과한 법률(지배구조법)’에 맞춰 관련 금융회사들이 정관 조항을 사전에 정비하는 작업이 진행 중이기 때문이다.

지배구조법의 적용을 받는 금융회사들은 이사회 내 위원회로 ‘감사위원회’, ‘임원후보추천위원회’, ‘보상위원회’, ‘리스크관리위원회’ 설치가 의무화된다. 또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를 ‘임원후보추천위원회’로 변경하고, 미설치된 위원회를 이번 정기주주총회를 통해 신설해야 한다. 이에 ‘이사회의 심의·의결 사항’에 대해 정관에 정해야 하며, 이사회 의장을 사외이사로 두는 등 ‘이사회’와 관련해 지배구조법을 적용 받는 사항에 대한 조항 변경과 신설이 이뤄지고 있다. 이 외에도 종류주식의 정비 미 변경, 사채 발행 관련 정관 조항 변경을 위한 작업도 진행 중이다.

대신경제연구소 지배구조연구실 임새훈 연구원은 16일 “정관변경 이슈가 있는 기업은 75개사로 사업목적 변경, 주식 및 주권 발행과 배정, 전환사채 발행, 이사선임 등 다양한 이슈들이 있다”며 “이중 현대로템, 대한제당, BYC, KT&G는 정관변경으로 인한 주주가치 훼손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현대로템은 주주들이 ‘총회에 출석하지 않고 서면에 의해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한 기존 정관 조항을 삭제해 주주의결권 행사를 제한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제당은 감사를 2명 이내로 두도록 한 조항을 1인의 상근 감사를 두도록 변경했다. BYC는 ‘감사위원회’를 신설과 관련한 12개 조항 정비에 있어 소액주주와 충돌이 예상된다.
임 연구원은 “BYC의 경우 자발적으로 ‘감사위원회’를 설치하는 것은 경영의 투명성 제고 등을 위해 필요한 조치이나 정관 변경에 대한 의안이 통과될 경우 소액주주들이 제안한 감사 선임의 건은 자동 폐기된다“고 설명했다.

KT&G는 사외이사의 자격에 대한 조항을 변경해 ‘회사로부터 지원을 받고 있는 개인 및 법인 등 단체의 임직원으로 재직 중인 자 또는 최근 2년 이내에 재직한 경력이 있는 자’를 결격사유에서 삭제했다.

임 연구원은 “향후 이들이 사외이사로 선임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함으로써 향후 회사와 거래관계가 있는 회사의 임원 등이 사외이사로 선임될 경우 독립성 훼손의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코스맥스비티아이는 주식연계채권 발행 한도 조정으로 주식가치 희석 우려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