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車 소비 부양책 검토…국내 업체 영향은

최종수정 2016.03.15 08:56 기사입력 2016.03.15 08:56

댓글쓰기

현대모비스·만도·에스엘 등 수혜 전망

[아시아경제TV 박민규 기자] 중국 정부가 자동차 소비 부양 정책을 검토하면서 침체된 중국 자동차시장이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등을 중심으로 살아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장문수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15일 "중국 지방정부의 3분의 1이 경기부양책으로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중국 중앙정부가 시행했던 기차하향(농민 대상 경트럭 등 구매 시 보조금 지급) 등 자동차 구매 지원 정책을 검토하고 있다"며 "배기량 1.6ℓ 이하 승용차, 경트럭, 픽업 등을 대상으로 기차하향 재개 가능성이 나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중국 정부는 대외환경 악화(신흥국 경기부진)와 대내 리스크에 선제적인 대응을 통한 경기부양 기조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며 "내수 부양 효과가 큰 자동차 소비 지원책으로 내수 확대와 경제성장 촉진이 기대된다"고 부연했다.

 

 


이번 정책이 현실화될 경우 중국 자동차 수요는 현지 업체와 SUV를 중심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과거 기차하향 등 수차례 자동차 수요 부양책 시행 당시 정책 시행 직전 6개월과 직후 6개월을 비교하면 평균 20.8% 수요 증가 효과가 나타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지난해 9월 시행된 소비세 인하의 경우 시행 이후 6개월간 26.8% 수요가 늘었다.

장 연구원은 "이번 정책은 중국 자동차 수요 증가율을 회복시킬 것"이라며 "단 중소형 지방정부 중심의 소비 부양책 확대는 '현지업체>합작회사>고급 수입차', 'SUV>세단' 순으로 수혜가 클 것"으로 판단했다.
중서부 내륙 중소성의 경우 소득 수준이 동부연안 대도시보다 낮아 가격이 합작사의 50~70%에 불과한 현지 브랜드와 SUV 구매가 용이하기 때문이다.

이번 정책은 중국 내 부진이 지속되고 있는 현대 기아차 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이뿐 아니라 중국 매출 비중이 높은 부품업체인 현대모비스 현대위아 · 만도 · 한온시스템 등의 실적 확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장 연구원은 "중국 현지 브랜드 및 SUV 수주가 큰 만도· 에스엘 등의 경우 수요 확대에 따른 수혜가 클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