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중국 수입 화장품 규제 “K-뷰티는 괜찮아”

최종수정 2016.03.09 08:34 기사입력 2016.03.09 08:34

댓글쓰기

[팍스넷데일리 공도윤 기자] 중국이 수입 화장품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겠다고 나서 ‘K-뷰티’에 빨간불이 켜졌다. 정부가 보따리상 단속 강화에 이어 수입화장품 위생허가 규정을 까다롭게 분류했고, 해외 온라인 역직구에 대한 과세 체제를 변경했다. 국내에서는 국산 면세화장품이 중국에 대량 반입되는 사고도 터졌다.

이와 관련해 한국투자증권 나은채 연구원은 9일 “국내 화장품 업체들의 면세점과 중국 현지 사업에 대한 다양한 이슈와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지만 결론적으로 우려의 상당 부분은 업체별로 차별화될 것이고 대형 브랜드 업체들의 경우 해당 이슈들에 대한 매출 비중과 전략을 고려 시 영향은 크지 않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는 지난해 화장품 위생 감독 조례 수정을 통해 미백 화장품을 비특수에서 특수 화장품으로 재분류했다. 여기에 비특수 화장품인 주름 개선 화장품 또한 특수 화장품으로 재분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만큼 위생허가를 받기 까다로워졌다는 의미다. 한국 화장품의 강점으로 꼽히는 미백 기능, 주름 개선 등에 엄격한 기준을 요구하는 것을 두고 업계는 국내 화장품 기업을 겨냥한 규제라고 지적한다.

해외 온라인 역직구에 대한 과세 체계도 변경된다. 중국 정부는 해외 직구 상품에 대한 세제 개정안을 마련해 4월8일부터 시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개정안은 해외 직구 상품에도 일반 수입 제품처럼 관세와 증치세(부가가치세로 공산품은 17%), 소비세(화장품·시계 등에 30%) 등을 부과하는 것이다. 지금까지 중국은 해외 직구 상품에 상대적으로 세액이 적은 ‘우편세’(행우세, 0~50%로 5단계)만 부과했다.

나 연구원은 “아모레퍼시픽과 LG생활건강은 해외 역직구 비중이 1% 미만이고, 과세 변경은 중가 이상 업체에게는 불리하지 않은 방향”이라며 “수입 화장품 위생 허가 강화도 새로운 이슈가 아니고 2015년부터 대형 업체들의 경우 준비해온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또 “수입 화장품에 모두 적용, 중국의 중고가 화장품 시장은 수입업체들이 주도하고 있어 경쟁 구도의 변화를 의미하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