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능형교통체계 수출 물꼬 튼다

최종수정 2016.03.06 11:00 기사입력 2016.03.06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국토교통부는 6일 인도네시아와 필리핀에서 '지능형교통체계(ITS·Intelligent Transport Systems)' 수출을 위한 민관합동 설명회를 오는 11일까지 연다고 밝혔다.

국토부 관계자는 "도심 교통난 해소와 대중교통 기반 시설 개선을 추진하고 있는 아세안 국가에 한국의 교통카드, 전자통행료지불시스템(하이패스), 버스정보시스템, 교통정보센터 등 지능형교통시스템을 수출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설명회에는 한국도로공사, LG CNS, 모루시스템, 렉스젠, 메타빌드, 에스트래픽, 건아정보기술, 서진이엔에스, 트라콤, 팅크웨어 등이 참여한다. 한국의 지능형교통시스템 정책과 기술 발표, 1대1 비즈니스 미팅 등이 진행될 계획이다.

이들은 인도네시아와 필리핀 발주처 고위급 인사와의 면담에서는 한국 지능형교통시스템에 대한 홍보와 수주를 위한 상호 협력 방안 등 양국 간 지능형교통시스템 분야에서 실질적인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현재 인도네시아는 교통관리를 위한 교통센터 구축, 고속도로 개선을 위한 지능형교통시스템 단계별 계획(로드맵) 수립, 전자통행료지불시스템(하이패스) 도입 등을 계획 중이다. 우리나라가 우수한 기술력을 확보한 분야로 수출이 유망할 것으로 예상된다.
필리핀 또한 열악한 교통 인프라와 대도시의 교통난 해결을 위해 다양한 지능형교통시스템 사업이 추진 중이다. 일부 사업의 경우 우리나라 기업이 이미 참여해 경험을 쌓았다. 필리핀은 우리나라의 교통센터를 벤치마킹하길 희망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양국 모두 한국 지능형교통시스템의 기술경쟁력이 높은 교통카드, 버스정보시스템, 하이패스, 교통정보센터 부분에서 프로젝트 발주가 예상되는 만큼 직접적인 사업 논의가 전개될 것"이라며 "올 하반기에 인도네시아와 필리핀 주요 발주처·기업 관계자를 초청하는 등 수출활로 개척에 지속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