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남 성매매 여성 “경찰도 성 접대 했다” 진술

최종수정 2016.02.26 10:30 기사입력 2016.02.26 10:30

댓글쓰기

서초경찰서. 사진 = 연합뉴스

서초경찰서. 사진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태림 인턴기자] 22만 명의 고객 명단을 관리한 강남 성매매 알선조직이 일선 경찰관들에게도 성 접대를 했다고 진술해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26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성매매 조직으로부터 성 접대와 금품을 받은 혐의로 경찰관 3명에게 출석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조사를 진행 하던 중 성매매 여성으로부터 "경찰관이라고 소개받은 남성에게 성 접대를 했다"는 진술을 확보해 수사에 나섰다고 전했다.

출석을 요구받은 경찰관 3명은 서초경찰서 등 서로 다른 경찰서 소속인 것으로 밝혀졌다.

앞서 경찰은 강남 성매매 알선 조직의 총책 김모씨(36)와 성 매수자를 유인한 채팅조직 책임자 송모씨(28)를 구속, 다른 업주·채팅 요원·성매매 여성 등 53명도 불구속 입건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관(官) 작업'을 했다는 소문이 무성해 이미 붙잡은 조직원들에게 그 부분을 집중적으로 추궁, 접대받은 경찰이 있었음을 확인했다"며 "접대 대가가 무엇이었는지는 조사해봐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태림 인턴기자 taelim122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