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주 아라리오뮤지엄, '실연박물관'전 이색사연 모집

최종수정 2016.02.11 13:47 기사입력 2016.02.11 13:47

댓글쓰기

발렌타인데이부터 화이트데이까지 접수, 오는 5월부터 9월까지 전시

<실연에 관한 박물관>전이 열릴 아라리오뮤지엄 동문모텔 Ⅱ과 세계 22개국 35개 도시에서 개최한 전시 모습.(왼쪽부터)

<실연에 관한 박물관>전이 열릴 아라리오뮤지엄 동문모텔 Ⅱ과 세계 22개국 35개 도시에서 개최한 전시 모습.(왼쪽부터)


[아시아경제 오진희 기자] 전 세계 22개국 35개 도시를 순회한 '실연에 관한 박물관(Museum of Broken Relationships®)'전이 오는 5월 제주에 상륙한다. 아시아 최초다. 이에 앞서 발렌타인데이부터 화이트데이까지 전시에 소개될 사연과 물품을 모집한다.

'실연에 관한 박물관' 전시는 실연과 이별을 경험한 사람들이 보내온 물건들이 전시되고, 기증자의 사연이 덧붙여진다. '잠시라도 세상에 존재한 적 있는 모든 인연에 바치는 공간'으로 일컬어지는 '실연박물관'은 파리, 런던, 샌프란시스코, 베를린, 싱가포르, 타이페이, 멕시코시티, 브뤼셀, 바젤 등 세계 곳곳에서 전시를 열었다. 이 전시는 BBC, CNN, NHK, 이코노미스트, 뉴욕타임스, 로이터통신, 연합통신 등 세계 언론에서 "갈등으로 점철된 복잡다단한 세상 속 감성의 보고"이자 "사랑과 유대에 대한 갈망의 전당"으로 소개됐고, 2011년 유럽 뮤지엄 포럼이 유럽에서 가장 혁신적이고 선구적인 박물관에 수여하는 '올해의 유럽 뮤지엄 케네스 허드슨 상'을 수상한 바 있다.
제주에 위치한 아라리오뮤지엄 동문모텔 Ⅱ은 국내 최초, 아시아 단독으로 올 5월 5일부터 9월 25일까지 이번 전시를 개최한다. 이를 위해 내국인들의 사연과 물품을 기증받는다. 2월 14일부터 3월 14일까지 연인의 날을 잇는 기간 동안 이색적으로 모집되는 실연과 사랑에 대한 사연은 'Museum of Broken Relationships 홈페이지(https://brokenships.com/en/join/korea_donations)'를 통해 접수할 수 있다. 연인, 가족, 친구, 직장동료와 같은 가장 가까운 인간관계에서부터, 고향, 계층, 지역, 반려동물, 혹은 나 자신과 같은 넓은 범위에서 모든 깨진 관계를 상기시키는 어떠한 사소한 물건이라도 가능하다.

온라인 사연 접수 후 우편 또는 방문으로 물품 접수가 진행되며, 접수된 물품과 사연은 전시 기간 동안 익명으로 소개된다. 전시를 마친 후 물품과 사연은 크로아티아의 상설박물관의 컬렉션으로 영구 소장될 예정이다. 류정화 아라리오뮤지엄 부디렉터는 "한국의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일상의 편린들이 많은 사람의 공감을 받는 희망, 생명력, 용기, 영감, 치유가 될 것"이라며 "올 봄 제주에서 벌어질 가장 개인적이고도 가장 세계적인 경험들을 통해 카타르시스를 느끼길 바란다"고 했다. 자세한 내용은 아라리오뮤지엄 홈페이지 참고, 문의는 02-760-1740(서울), 064-720-8205(제주)로 하면 된다.
오진희 기자 valer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