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젬백스 GV1001, C형 바이러스 억제 효과 학술지 논문 게재

최종수정 2016.02.11 08:46 기사입력 2016.02.11 08: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팍스넷 신송희 기자] 젬백스&카엘은 췌장암의 면역치료제로 판매허가를 받은 GV1001(상품명 리아백스)이 C형 간염 바이러스(HCV)에 대한 항바이러스효과가 있다는 내용의 논문이 지난달 25일 국제학술지에 게재됐다고 11일 밝혔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미생물학교실 김범준 교수는 미국 의과학학술지인 ‘생화학,생물리학 연구학회지(BBRC:Biochemical and Biophysical Research Communications)’에 게재 승인됐으며, HCV로 감염된 세포에 GV1001을 처리한 결과 GV1001이 HCV 복제효소 복합체 형성을 직접적으로 억제해 HCV RNA의 증식을 억제함을 규명했다.
바이러스성 간염은 원인 바이러스의 종류에 따라 A·B·C·D·E·F·G형 등 7가지로 분류되는데 C형 간염은 C형 간염 바이러스(HCV)에 감염된 혈액을 매개로 전파되는 질병이다.

이 질환은 발병률이 1% 정도로 일상생활에서 전파될 가능성은 희박하지만 아직까지 예방백신이 개발되지 않은데다 감염 초기에는 환자의 70% 정도가 자각증상을 느끼지 못할 정도로 발견하기 어렵다. 최근 서울 양천구의 한 의원에서 주사기의 재사용 때문에 집단적인 발병을 일으킨 질환도 바로 C형 간염이다.

기존 C형 간염 치료제는 우리나라나 선진국에 많은 특정 C형 간염 바이러스종류(genotype 1 HCV)에는 치료 효과가 높지 않으며, 여러 부작용과 장기 투여 등의 단점이 있다. 또 국내의 경우 간암의 원인인자인 B형 및 C형 간염바이러스의 높은 보균율로 인해 간암 발생 위험도가 커지고 있어, 효과가 크면서 부작용이 적은 새로운 치료제 개발이 절실히 요구된다.
이번 연구를 통해 새롭게 규명된 GV1001의 HCV억제 기전은 기존의 HCV억제제들의 기전을 넘어서는 새로운 기전으로 향후 새로운 치료제 개발에 차별된 기전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는 의료계의 평가다.

젬백스&카엘의 송형곤 의료사업본부장은 “이번 논문은 GV1001의 항암 기전 외에 항바이러스제로서의 역할을 새롭게 규명할 수 있는 학문적 성과로, C형간염 바이러스뿐만 아니라 향후 RNA유전체를 기반으로 하는 다른 종류의 바이러스의 증식 억제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향후 추가적인 연구가 이루어지면 GV1001의 항바이러스 효과를 통해 관련 질병의 예방 및 치료법을 제공할 수 있을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