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다날, 美 대선 앞두고 정치헌금 서비스 시작

최종수정 2016.02.02 13:12 기사입력 2016.02.02 13: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팍스넷 신송희 기자] 글로벌 휴대폰결제 전문기업 다날은 2일 미국 대선을 앞두고 미국현지법인을 통해 정치헌금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번 미국 대선에서 다날의 서비스가 새로운 기부 문화로 떠오를 수 있을 것으로 보여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매번 엄청난 규모의 기부금이 정치인의 선거 캠프에 쏟아져 들어가는 미국의 정치헌금 구조가 최근 모바일 환경의 변화로 새로운 형태로 진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미국의 정치헌금은 정당이나 후보자 등을 위해 활동하는 ‘정치활동위원회’(PAC)에 의해 모금되고 있으며, 후원금에 제한이 없는 슈퍼팩(super PAC)은 미국 정치자금 전체의 30% 이상 차지하고 있을 정도로 그 규모가 엄청나다.

이에 간편하게 모바일을 이용한 정치헌금 제도가 추가되면 소액기부자들의 참여가 높아지면서 대선 판도에도 일부 영향이 있을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최근 트위터는 모바일 결제회사 스퀘어와 제휴를 맺고 트위터 정치헌금 기부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캐시태그'로 자신이 지지하는 정치인에게 정치헌금을 기부할 수 있도록 진행한 바가 있다.
다날 미국 현지법인이 최초로 시도하는 휴대폰 결제 정치헌금 서비스는 각 정치인에게 지정된 번호를 입력하고 원하는 금액이나 금액에 해당하는 단어를 입력해 승인하는 서비스다. 다날은 이번 정치헌금 휴대폰결제 서비스가 투명한 정치자금의 흐름을 만들고 소액기부자들의 접근성과 영향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