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륙폰' 샤오미·화웨이 인기몰이

최종수정 2016.01.29 17:10 기사입력 2016.01.29 17: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TV 박주연 기자]

앵커>최근 중국 스마트폰의 성장세가 무섭습니다. 샤오미와 화웨이등 중국 스마트폰의 인기가 심상치 않은데요. 그동안 일부 고객 사이에서만 '가격에 비해 성능이 좋을 뿐'이라는 인식을 깨고 입소문이 퍼지고 있습니다. 관련 소식 전해주시죠.

기자>29일 국내 오픈마켓에 따르면 화웨이의 X3나 샤오미의 홍미노트3, 레노버의 K3 등 중국 스마트폰의 판매량이 지난해 하반기부터 급속하게 늘고 있습니다.
중국 스마트폰은 LG유플러스가 출시한 Y6 등 극히 일부 모델을 제외하면 대부분 해외 직구나 구매대행을 통해 국내에 유통되기 때문에 구매대행 업체가 많은 오픈마켓에서는 그 인기가 고스란히 나타나고 있는데요.

G마켓의 중국 휴대전화(공기계) 판매량을 살펴보면 지난해 10월을 기준으로 11월과 12월 판매량이 각각 10배(1천32%)와 26배(2천567%) 급증했습니다.

올해 1월 역시 27일까지의 판매량이 지난해 10월보다 24배(2천426%) 늘어난 상황입니다.
오픈마켓 옥션에서도 지난해 12월 중국 스마트폰 공기계 판매량이 같은 해 7월보다
134% 증가했습니다.

LG유플러스가 지난달 16일 출시한 Y6 역시 보름 만에 1만대가 팔려나갔습니다.
특히 세계 시장에서는 샤오미의 성장세가 한풀 꺾였다는 반응이 나오는 것과 달리 국내에서는 이달 들어 오히려 중국 스마트폰의 인기가 높아지는 모습입니다.


앵커> 갑자기 중국폰이 인기몰이를 하게 된 특별한 이유가 있을까요?

기자>대형 유통채널들이 중국 스마트폰 판매에 점차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기 때문입니다.

앞서 온라인쇼핑 사이트 인터파크는 이달 4일 KT와 함께 구매대행 방식으로 샤오미 홍미노트3를 판매하기 시작했다가 이틀만에 판매를 중단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공급자인 KT가 판매와 관련된 법률 검토를 더 해야 한다고 밝힌 것이 표면적 이유였지만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국내 대형 단말기 제조업계의 눈치를 본 KT가 판매를 접은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인데요.

이달 27일에는 생활용품점 다이소에서 휴대전화 자판기를 운영하는 폰플러스 컴퍼니가 홍미3를 9만9천원에 판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고객들이 줄을 서는 풍경이 연출되기도 했습니다.

또한 소비자들이 중국 스마트폰에 관심을 갖는 것은 삼성 갤럭시와 애플 아이폰 등 기존에 국내 시장을 점유했던 소수의 스마트폰에 대한 식상함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6개월이 멀다 하고 신제품이 나오지만 성능이나 디자인 면에서 크게 달라진 것 없는 기존 브랜드에 염증을 느낀 것이죠.

요즘 소비자에게는 최저 10만원 안팎이면 살 수 있는 중국 스마트폰의 가격 또한 큰 장점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이는데요.

기술이 발전하면서 스마트폰의 기능이 상향 평준화된데다 샤오미가 이미 스마트밴드와 보조배터리 등을 통해 기술력을 인정받은 점도 '중국산'에 대한 거부감을 줄였습니다.

오픈마켓 관계자는 "샤오미의 경우 '대륙의 실수'라는 별명이 '대륙의 실력'으로 바뀔 만큼 성능을 인정받고 있다"며 "공식 수입원이 없는 상황에서도 최근 잇따라 이슈를 타고 있기 때문에 당분간 중국 스마트폰의 인기가 높을 것"이라고 이야기했습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