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규 가계대출 고정금리 비중 40% 육박

최종수정 2016.01.27 09:23 기사입력 2016.01.27 09:23

댓글쓰기

작년 11월 39.7%…5년전보다 30%p 껑충

[아시아경제TV 박민규 기자]정부가 1200조원에 달하는 가계부채에 대한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고정금리 및 분할상환 대출 비중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11월말 현재 가계대출 고정금리 비중은 잔액 기준으로 30.1%를 기록했다.
이는 1년 전에 비해 1.9%포인트 오른 수치다. 2010년 말 고정금리 대출 비중이 5.1%에 불과했던 점을 감안하면 매년 5%포인트씩 오른 셈이다.

신규 대출 기준으로 살펴보면 고정금리 비중은 더 높아진다. 신규 가계대출의 고정금리 비중은 지난해 11월 39.7%로 40%에 육박했다. 이 역시 2010년에는 10% 안팎에 머물렀다.

분할상환 비중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금융당국에 따르면 가계대출 분할상환 비중은 2010년말 6.4%에서 지난해 말 39.0%로 껑충 뛰었다.
정부는 가계부채 리스크 완화를 위해 고정금리 및 분할상환 비중 확대에 힘쓰고 있다. 변동금리의 경우 금융시장이 급격한 변화를 겪을 경우 금리 부담이 커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일시상환 역시 금융위기 등으로 만기 연장이 안될 경우 자칫 가계의 파탄으로 이어질 수 있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14일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적극적인 가계부채 관리를 위해 올해 고정금리 및 분할상환 비중 목표치를 각각 37.5%와 45.0%로 설정했다. 고정금리 목표치는 기존과 동일하게 유지하고 분할상환 목표치를 기존 40%에서 45%로 높였다.

금융당국은 내달부터 강화된 주택담보대출 심사 기준을 수도권에 적용할 예정이다. 상환능력 내에서 대출을 받고 처음부터 나눠 갚는 두가지 원칙을 지키도록 한 것이다. 비수도권의 경우 오는 5월부터 시행된다.

금감원 관계자는 "각 은행들의 내규 보완이나 전산 개편 등 사전 준비는 이미 마무리됐다"며 "고객 혼란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안내 포스터 및 리플릿도 각 은행에 배포했다"고 설명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