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로구, 다국어 관광 안내지도 제작

최종수정 2016.01.25 08:07 기사입력 2016.01.25 08:07

댓글쓰기

외국 관광객 유치 위해 중·영·일어로 지도 만들어 명소, 호텔, 문화재, 유적지 등 주요장소 표시하고 정보 수록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구로구(구청장 이성)가 다국어 관광 안내지도를 제작했다.

구로구는 외국 관광객을 유치, 지역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외국인 관광객들이 관광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다국어 안내지도를 만들었다고 25일 밝혔다.

안내지도는 중국어, 영어, 일어 등 3개 언어가 각각 한국어와 혼용돼 있으며, 휴대가 간편하도록 가로 70cm×세로 42cm 규격의 2단 8접 형태로 제작됐다.

안내지도에는 지하철역과 주요도로를 중심으로 구로구 대표 관광지가 소개돼 있다.
구로구 다국어 관광안내지도(영어)

구로구 다국어 관광안내지도(영어)


앞면에는 명소, 관광호텔, 문화재 및 유적지 등 관광 장소들과 숙박시설 등이 지도에 표시돼 있으며, 뒷면에는 주요 관광지에 대한 사진과 설명이 곁들여져 있다.

특히 구로구는 관광객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았던 지역내 관광자원을 홍보하기 위해 주민들이 관광명소로 직접 뽑은 ‘구로구경’을 소개, 구로아시아문화축제, 서울구로국제어린이영화제 등 ‘지역축제’와 서울시에서 지정한 관내 ‘미래유산’ 등도 일목요연하게 수록했다.

구로구는 안내지도를 관공서와 초·중·고교, 상인회 등에 배부하고 유동인구가 많은 지하철역사, 관광안내소 등에 비치할 예정이다.

김광동 문화체육과장은 “다국어 안내책자가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구로의 구석구석을 쉽게 찾아 갈 수 있도록 유용한 길잡이가 되어줄 것”이라고 전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