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野 모두 인재영입에 박차…'총선 정국' 채비 갖춰

최종수정 2016.01.10 16:14 기사입력 2016.01.10 16:14

댓글쓰기

더민주, 표창원·김병관·오기형 입당…새누리당은 젊은 변호사 중심 6명 영입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여야는 새해를 맞아 더욱 본격화되는 '총선 정국'에 대비해 인재 영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이 지난달부터 표창원 전 교수, 김병관 웹젠 의장 등 외부 인사를 영입한 데 이어 새누리당도 10일 최진녕 변호사, 전희경 자유경제원 사무총장 등 30~40대 법조인 중심의 젊은피를 수혈했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일명 '젊은 전문가 그룹'으로 이름 붙인 1차 인재 영입을 발표했다. 이날 영입한 인사는 ▲김태현(43·변호사·언론중재위 선거기사 심사위원) ▲박상헌(52·공간과미디어연구소 소장) ▲배승희(34·여·변호사·흙수저 희망센터 이사장) ▲변환봉(39·변호사·서울지방변호사회 사무총장) ▲전희경(41·여·자유경제원 사무총장) ▲최진녕(45·변호사·대한변협 대변인) 등 총 6명이다.

이들은 종편 등 미디어를 통해 대중적 인지도를 쌓은 보수 성향의 30~40대 젊은 법조인이 주축을 이뤘다는 평가다.

김 대표는 "애국심이 높은 젊은 전문가 그룹이 나라를 위해 역할을 하겠다고 큰 결심을 하고 나섰다"며 "젊은 층의 지지가 미약한 새누리당에는 백만원군과 같은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들은 나라를 걱정하는 마음에서 자발적으로 입당하겠다고 밝혀 왔기 때문에 기존의 인재영입과는 개념이 다르다"고 밝혔다.

영입 인사들은 국회선진화법 개정을 주장하는 한편 총선 승리와 정권 재창출을 위해 당에 보탬이 되겠다고 밝혔다. 또한 특정 지역구나 비례대표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진 않지만, 현행 당헌·당규대로 경선을 치르겠다며 전략공천 거부의 뜻을 분명히 했다.
전희경 사무총장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새누리당의 기본정신에 깊이 공감하면서 미력이나마 새누리당의 발전과 대한민국의 다음 번영을 위한 길에 각자의 역량을 쏟으려 한다"며 "새누리당에 새로운 패기와 진정한 자유민주의 가치가 흘러넘치도록 힘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전 사무총장은 "높아진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윤리정치와 정책 정치에 기여하겠다"며 "저희들은 이 과정에서 어떠한 특혜나 혜택도 요청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박상헌 소장은 "특정 지역 출마를 하실 분도 계시지만 사전에 조율한 적은 없다"며 "확실하게 말씀드릴 수 있는 건 당헌·당규에 따라 경선을 거침없이 치를 것이고, 전략공천은 시대에 역행하는 것이라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와 김병관 웹젠 의장(사진=아시아경제DB)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와 김병관 웹젠 의장(사진=아시아경제DB)


앞서 더민주당은 표창원 표창원범죄연구소장에 이어 김병관 웹젠 이사회 의장, 외교 안보 전문가인 이수혁 전6자회담 수석대표를 영입했다. 여성 인재영입 1호였던 김선현 차의과대학교 교수는 지난 8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그림 무단 사용 의혹 등으로 영입인사 지위를 자진 취소하기도 했다.

더민주당은 10일에도 동북아 경제 전문가인 오기형 변호사 영입을 발표하며 인재 영입에 주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오 변호사는 법무법인 태평양 중국 상해사무소 수석대표로 일하고 있으며, 대표적인 중국통 법률가로 알려져 있다. 또한 2008년 미국 뉴욕주 변호사 자격을 취득했다. 더민주는 "경제통일·투자유치·통상교역 확대를 위한 제도적 틀을 새롭게 디자인할 최적인 인재를 구했다"고 자부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