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화장품주 부활 조짐…“경기 영향 적다”

최종수정 2015.09.10 07:49 기사입력 2015.09.10 07: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팍스넷 신송희 기자] 중국 경기 불안 우려로 맥을 못 추던 화장품 관련주들이 부활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9일 화장품 대장주인 아모레퍼시픽은 8거래일 연속 하락세를 마감하고 반등에 성공하면서 8.11% 오른 34만6500원에 장을 마감 했다. 한국콜마(4.42%)와 한국화장품(6.14), 에이블씨엔씨(6.19%), 토니모리(7.00%) 등도 동반 상승했다.
마스크팩 대장주인 산성앨엔에스(5.87%)와 네이처셀(2.74%), 아모레G(6.73%) 역시 오름세를 기록했다.

최근 화장품 관련주들은 위안화 절하와 중국 경기 둔화 우려 등 중국발 대외변수가 악재로 작용했다. 하지만 한류 화장품 인기가 여전하다는 점과 업종 성격상 경기 흐름에 큰 타격을 받지 않을 것이라는 공감대가 투자자들 사이이에 자리잡으면서 반등을 이끌었다는 분석이 많다.

또 박근혜 대통령의 중국 전승철 참관에 따른 한중 교류 확대에 화장품 종목이 영향을 받았다.
한국무역협회가 발표한 통계자료에 따르면 7월까지 중국 화장품 수입액은 16억7458억달러로 전년 보다 36.1%가 급등했다. 특히 한국 화장품 중국 수출액은 전년동기 대비 250.6% 늘어 나 2위를 차지했다. 1위 프랑스와의 격차도 점차 좁혀가고 있다.

하나대투 박종대 연구원은 “중국 화장품 시장은 경쟁력과 브랜드 전략에 따라 성장 가능성이 무한대”라며 “전체 성장률이 둔화될 때에도 화장품 시장은 프리미엄 확대나 시장점유율 상승으로 충분히 성장 가능하다”고 말했다.


신송희 기자 shw101@paxnet.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