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워킹걸' 조여정, 웬만한 여배우라면 못했을 도전 (리뷰)

최종수정 2014.12.31 07:40 기사입력 2014.12.31 07:40

댓글쓰기

'워킹걸' 포스터

'워킹걸' 포스터


[아시아경제 유수경 기자]배우 조여정이 완벽한 연기 변신을 통해 관객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영화제작자, 감독, 배우들을 비롯해 다양한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한 '워킹걸' VIP 시사회 현장은 그의 몸을 던진 연기로 초토화됐다.

조여정은 극중 하루아침에 회사에서 해고당한 커리어우먼 백보희 역을 맡았다. 국내 최대 장난감회사 토이앤조이의 마케팅 과장이었던 그는 어처구니 없는 실수로 그간 이뤄온 모든 것을 내려놓아야 하는 아픔을 겪게 된다.

하지만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은 있는 법. 폐업 일보 직전의 성인샵 CEO 오난희(클라라 분)를 만나 동업을 시작, 새로운 인생의 막을 연다. 두 여자는 '까사아모르'라는 성인용품샵을 열고 방문판매 등 본격적인 홍보에 나선다.

문제는 보희의 남편과 딸이었다. 그간 일을 하며 가정은 뒷전이었고, 남편과의 사랑(?) 또한 멀리 했던 그이기에 아내와 엄마로서는 빵점이었던 것. 절체절명의 위기에서 성 전문가 난희와 손을 잡은 그는 이 모든 사실을 숨긴 채 이중생활을 시작하게 된다.

무엇보다 이번 작품에서는 조여정의 코믹 연기가 압권이었다. 지금껏 많은 여배우들이 영화를 위해 망가져왔지만, 그를 능가할 배우는 없을 정도. 심지어 에로틱한 베드신마저 코믹으로 승화시키는 조여정의 모습은 놀라움을 넘어 충격에 가까웠다.
캐릭터를 위해 여배우의 도도한 이미지를 내려놓은 그의 연기 투혼이 감동으로 다가온다. 앞서 '인간중독'을 통해 코믹한 면모를 살짝 엿보였던 그이지만 '워킹걸'에서는 민망하기 그지없는 장면들까지 무리없이 소화해내며 관객들의 배꼽을 달아나게 했다.

영화에서는 조여정이 지니고 있는 유쾌하고 활기찬 에너지가 고스란히 드러난다. 오르가즘을 느끼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나, 신제품 진동팬티를 착용한 채 딸의 시합 응원을 갔다가 어쩔 줄 몰라하는 장면은 웬만한 여배우라면 절대 시도하지 않았을 모험이기에 더욱 인상적이다.

뿐만 아니라 남편 역을 맡은 김태우와의 호흡 또한 대단하다. 그간 진중한 역할들을 주로 맡아온 연기파 김태우는 '워킹걸'에서 '이보다 더 망가질 수 없는' 모습으로 큰 웃음을 선사한다. 두 배우의 충격적인 망가짐이 반갑고 사랑스럽다. 개봉은 오는 2015년 1월 8일.

유수경 기자 uu84@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