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목포역, 호남선 시화전시회 ‘100년의 만남전’

최종수정 2014.12.12 12:37 기사입력 2014.12.12 12: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상래]

1914년 개통된 호남선은 수려한 자연생태와 풍부한 농산물, 그리고 예향 호남의 동맥으로 100년 세월을 주민과 함께 해왔다.
이에 목포역은 호남선 시·종착지역의 문화예술인들이 연대해 그 역사와 의미를 미학적으로 제고하고 향후 호남선 100년의 문화비전을 창조하기 위해 호남선 개통 100주년 기념 시화전시회 ‘대전부르스·목포의눈물, 100년의 만남전’을 개최한다.

목포역미술관운영위원회(위원장 윤현식)는 대전과 목포지역의 시인 40여명을 초청, 목포지역의 서화가 20명으로 하여금 호남선과 철도를 주제로 시와 그림이 어우러진 시화를 창작해 12월30일까지 목포역과 서대전역에서 전시하고 있다.

지난달 29일 목포역미술관에서 진행된 개막식에는 김현문학축전과 함께한 많은 문학·예술인들이 참석해 성대한 출발의 기적을 올렸고, 서대전역에서의 개막식은 12일 오후 6시에 열린다.
이 행사를 진행하고 있는 대전작가회의(회장 황재학)와 목포작가회의(회장 유종) 문인들은 ‘대전발 0시50분’ 목포행 기차를 타고 상호왕래하며 ‘재미지게’ 매년 호남선 문인대회(가칭)를 진행하기로 마음을 모았다.

이번 행사를 후원하고 있는 하재련 목포역장은 “100년의 역사를 맞은 호남선의 의미를 문화예술인들이 앞장서서 기념해주니 우선 고맙기 그지없다”면서 “예술작품으로 표현된 호남선과 철도의 모습을 보면서 문화철도로서의 미래비전과 철도인으로서의 자긍심을 동시에 느낀다”고 말했다.


노상래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