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희상 "한국경제 암울한 내년 경고등 들어와…소득주도 성장으로 전환해야"

최종수정 2014.12.12 13:55 기사입력 2014.12.12 10: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손선희 기자] 문희상 새정치민주연합 비대위원장은 12일 "박근혜정부만 나홀로 부채주도 성장을 하고 있다"며 "성장과 복지의 선순환이 정답이며 소득주도 성장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새정치연합 확대간부회의에서 "한국개발연구원(KDI)이 경제성장률을 0.3%포인트 내려 3.5%로 수정했다"며 "우리 경제에 암울한 내년을 알리는 경고등이 또 켜졌다"고 말했다.
그는 주택담보대출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를 다시 조여야 한다는 입법조사처의 정책권고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양극화 해소 주문을 소개하며 경제 정책 방향이 소득주도 성장으로 전환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문 위원장은 비선실세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가 안 봐도 비디오가 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며 "검찰은 법을 수호하라고 국민이 쥐어준 칼로 비선실세를 수호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눈치보기, 짜맞추기 수사로 끝내려면 특검과 청문회, 국정조사를 피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