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부산 등 대도시 치유의 숲 조성 확대 이끈다

최종수정 2018.09.11 00:17 기사입력 2014.12.12 00:00

댓글쓰기

산림청, ‘규제개혁신문고’ 건의 받아들여 만드는 기준 낮춰…국·공립 50만㎡→25만㎡, 사립 30만㎡→15만㎡, 자연휴양림에 모노레일 설치 및 산림레포츠 등 시설·안전관리기준도 마련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서울, 부산, 인천, 울산 등 대도시에 치유의 숲이 많이 들어설 수 있게 된다.

산림청은 최근 ‘산림문화·휴양에 관한 법률’ 시행령을 고쳐 지난 4일부터 특별시·광역시 내 치유의 숲 조성기준(면적)을 낮춰 누구나 손쉽게 만들 수 있도록 했다고 12일 밝혔다.
산림청 ‘규제개혁신문고(www.better.go.kr)’에 건의된 내용을 받아들여 손질된 ‘대도시 내 치유의 숲 조성 기준’은 국·공립의 경우 50만㎡(축구장 50개 크기)에서 25만㎡로, 사립은 30만㎡에서 15만㎡로 줄었다.

‘규제개혁신문고’는 불합리한 규제나 불편사항을 국민이 직접 건의하는 인터넷 민원창구다.

이번 개정은 도시화·산업화 영향으로 고혈압 등 만성질환, 아토피 등 환경성 질환이 늘어 산림치유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높아지고 있어서다.
그러나 대도시엔 국·공립은 50만㎡ 이상, 사립은 30만㎡ 이상으로 치유의 숲을 만들 수 있어 대상지를 구하는 게 쉽지 않았다. 현재 특별시·광역시 치유의 숲은 모두 29곳 중 2곳(부산, 울산)인 6.9%에 머물고 있다.

이번 ‘규제개혁신문고’를 통한 시행령 개정으로 자연휴양림에 모노레일 설치와 산악자전거, 산악마라톤 등 산림레포츠 시설, 트리하우스 등의 시설과 안전관리기준도 마련됐다.

최병암 산림청 산림이용국장은 “이번 개정은 규제개혁신문고로 국민이 건의한 내용을 받아들여 법까지 고쳤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국민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산림정책을 꾸준히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