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러블게임① 벙커 샷의 거리 조정

최종수정 2017.02.13 11:11 기사입력 2008.04.06 20:06

댓글쓰기

트러블게임① 벙커 샷의 거리 조정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트러블게임① 벙커 샷의 거리 조정◇

골프장 곳곳에 도사리고 있는 벙커. 아마추어골퍼들에게는 더없는 공포의 존재이다. 그린 주위의 벙커에서는 특히 볼을 직접 때려 OB가 나는 것을 두려워해 자신 없는 샷으로 더 깊이 모래 속에 볼을 처박기 일쑤이다.
이번 주에는 벙커 샷에 대해 집중적으로 배워보자. 벙커 샷은 물론 골프장마다 모래의 성질이 다르고, 볼의 라이에 따라 샷이 달라지므로 모든 부분을 지면으로 완벽하게 설명하긴 어렵다. 하지만 벙커 샷의 기본만 충실히 익혀도 일단 두려움을 없애고, 자신 있게 샷을 가져갈 수 있다.

▲ 바운스를 이용하여 피니시까지 = 샌드웨지의 경우 클럽헤드의 밑면(솔)을 보면 완만한 굴곡(바운스)이 있다. <사진1>이 바로 바운스다. 바운스는 물에서 보트의 바닥과 같은 역할을 한다. 클럽헤드가 벙커 모래 속에 깊숙이 파고들지 않고 튀어 오르게 해주는 것이다. 바운스가 클수록 부드러운 모래에 적합하고, 작을수록 단단한 모래에서 효과가 있다.

벙커 샷에서는 바로 이 바운스를 이용한 샷이 일관성을 갖는 지름길이다. 먼저 1.적당히 오픈된 스탠스로 양발을 비벼서 단단하게 스탠스를 구축한다. 2. 이때 볼의 위치는 왼발 쪽이다. 3.클럽페이스를 오픈시키고, 스탠스를 모래에 묻은 만큼 클럽을 짧게 잡는다. 4. 샷을 할 때는 <사진2>처럼 클럽헤드가 빠르게 지나갈 수 있도록 과감하게 쳐야 한다. 주춤거리지 말라는 이야기다. 벙커 샷에서는 피니시가 아주 중요하다. 아마추어골퍼들의 실패 요인은 클럽을 끝까지 휘둘러주지 않고 멈칫거리는 것이 대부분이다.
▲ 벙커 샷의 조정 = ‘시간이 30분밖에 없다면 무엇보다 벙커 샷 연습을 하라’는 말이 있다. 아주 적은 시간으로도 충분한 연습효과를 볼 수 있는 것이 바로 벙커 샷이다.

이는 역설적으로 벙커 샷이 생각보다 어렵지 않고 조금만 연습해도 충분히 자신감을 가질 수 있다는 의미이다. 벙커에서 한번에 나올 수 있다는 자신감만 가진다면 볼의 높이와 백 스핀(볼의 역회전), 볼의 비행거리 등을 조정하는 것은 의외로 간단하다.

1.모래의 양= 클럽헤드와 볼 사이에 얼마만큼의 모래를 퍼내느냐에 따라 비거리가 달라진다. 거리가 멀면 볼 바로 뒷부분을, 가까우면 볼에서 약간 뒤쪽 지점을 때린다.

2.클럽의 로프트 각도= 같은 모래의 양을 퍼낼 경우에는 클럽의 로프트 각도에 따라 조정이 가능하다. 샌드웨지는 높은 탄도로, 반면 7번 아이언처럼 각도가 적으면 낮은 탄도로 볼을 멀리 보낼 수 있다.

3.스윙의 크기= 스윙의 크기를 조절해서 비거리를 조정할 수 있다.

4.내려치는 각도= 같은 클럽으로도 내려치는 각도에 따라서 볼의 구질은 변화한다.

5.모래의 굵기= 모래의 입자가 작고, 부드러울수록 완충 작용이 커서 비행거리는 짧다. 반대로 입자가 크고 단단하다면 멀리 날아가면서 역회전이 많아진다.

▲ 드릴 = 수도권에는 벙커 샷을 할 수 있는 연습장이 많지는 않지만, 기회가 있다면 가장 효과적인 연습법이 있다. <사진3>처럼 벙커에 직선을 그은 후 그 선의 뒤쪽부터 앞쪽 방향으로 일정한 곳에 클럽헤드를 떨어뜨리는 연습과 일정한 양의 모래를 걷어내는 연습을 순차적으로 해보는 것이다. 이 연습은 자신의 벙커 샷 패턴을 알 수 있도록 해주는 동시에 실전에서의 자신감으로 이어진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신효범1966년 서울생. 88년 MBC 신인가요제 금상과 가창상으로 가요계에 데뷔. 뛰어난 가창력을 과시하며 가요계 정상에 우뚝 섰다. 대학에서 후학들을 지도하다 2006년 9집 앨범‘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로 4년6개월 만에 복귀했다. 최근엔 노래보다도 골프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데 더 열심이다. ●최명호 프로1967년 서울생. 1989년 KPGA 입회. 1990년 호주 시드니 우드빌리골프코스 인스트럭터. 1996년부터 3년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팜스프링스 골프아카데미를 수료하고, 1999년 No.1 골프아카데미를 설립했다. 2003년부터 파인리즈골프장 헤드프로로 근무하고 있으며 현재 투어프로를 지도하고 있다.클럽협찬 = 테일러메이드, 의상협찬 = 아디다스골프, 장소협찬 = 파인리즈골프장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