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수진 "차승원, 이화여대 2학년 때 만나 불행한 학창시절을…"

최종수정 2014.10.10 21:38 기사입력 2014.10.10 21:38

댓글쓰기

차승원(왼쪽) 이수진 [사진=SBS 방송 캡처]

차승원(왼쪽) 이수진 [사진=SBS 방송 캡처]


이수진 "차승원, 이화여대 2학년 때 만나 불행한 학창시절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차승원 부부가 아들 차노아를 둘러싼 '친부' 소송에 휘말려 힘든 시간을 보낸 가운데 이들 부부의 첫 만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차승원의 아내이자 차노아의 어머니인 이수진씨는 지난 1999년 에세이 ‘연하남자 데리고 아옹다옹 살아가기’를 출간했다.

이 에세이에 따르면 이수진씨는 차승원보다 4살 연상이며 각각 대학생과 고등학생 시절 무도회장에서 첫 만남을 가졌다. ‘of the 부킹, by the 부킹, for the 부킹’이라는 부제로 차승원과의 운명적인 만남을 회상했다.

이어 이씨는 “많이들 물어 봅니다. 차승원, 그러니까 남편이 어떻게 저한테 반했냐고요. 뭐 다른 이유가 있었겠습니까? 뻔하죠. 제 눈부신 ‘지성과 미모’에 반한 거지라. 농담입니다. 저도 그것이 무척 궁금했습니다. 저런 남자가 왜, 내 어디가 좋아서 나하고 사나? 그래서 남편한테 물어 봤지요”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남편이 저한테 반한 이유는 어떤 면에서건 자신만만한 제 배짱이 좋았고 유난히 똑똑해 보이는 제가 예뻤다고 합니다. 그래서 반했다고 하더군요. 그런 이유로 지금껏 남편과 오순도순 잘 살고 있지요”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이화여대 2학년 때 차승원을 만나 불행한 학창시절을 해피엔딩으로 마감했다”며 잘생긴 롱다리 왕자님과의 결혼을 인생 제1의 목표로 삼고 있었다고 재치있게 표현했다.

이들 부부는 현재 슬하에 아들 노아, 딸 예니 양을 두고 있다. 현재 차승원은 아들 차노아의 친부소송과 관련해 소속사 YG를 통해 “22년전에 결혼을 하였고, 당시 부인과 이혼한 전남편 사이에 태어난 세살배기 아들도 함께 한가족이 되었습니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어 “노아를 마음으로 낳은 자신의 아들이라 굳게 믿고 있으며 지금도 그때의 선택을 후회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또한 “이번 기사로 인해 가족들이 받게 될 상처에 대해 매우 마음 아파하고 있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앞으로 어떤 어려움이 닥치더라도 끝까지 가족을 지켜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수진 차승원, 차승원 진짜 대단하다" "이수진 차승원, 가정 잘 지키시길" "이수진 차승원, 친부는 정말 뻔뻔하네" "이수진 차승원, 차승원 보살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