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한도전' 김태호 "400회를 맞이한 비결은 평정심"

최종수정 2014.10.10 13:19 기사입력 2014.10.10 13:19

댓글쓰기

'무한도전' 김태호 "400회를 맞이한 비결은 평정심"

[아시아경제 장용준 기자]'무한도전' 김태호 피디가 400회를 앞둔 소감을 밝혔다.

김태호 피디는 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신사옥에서 열린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400회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가장 중요한 건 평정심 같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사실 프로그램으로 400회를 따로 준비하진 않았다. 늘 하던 특집프로그램으로 시청자들을 찾을 예정"이라며 "하지만 심적으로는 뜻 깊음을 느낀다"라고 덧붙였다.

'무한도전'은 대한민국 평균 이하 남자들의 무모한 도전을 주제로 지난 2006년 5월 첫 방송을 시작해 오는 18일 400회를 앞두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또 유재석, 박명수, 하하, 노홍철 등 멤버들의 땀과 노력으로 그간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과 감동을 선사해왔다. 매주 토요일 오후 5시20분 방송.
장용준 기자 zel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