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온타케화산 분화‥30명 중상·10여명 의식 불명

최종수정 2014.09.28 01:01 기사입력 2014.09.28 01: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일본 나가노(長野)현과 기후(岐阜)현에 걸쳐 있는 온타케산(御嶽山ㆍ3067m)이 27일 정오경 7년여만에 분화했다.

NHK 등에 따르면 온타케산이 이날 오전 11시53분께 분화하면서 화산재가 대량 분출됐다. 등산객 등 30여명이 골절 등 중상을 당했고 이들 중 의식불명인 사람도 1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분출된 화산재는 1km까지 상공까지 치솟았고 밤늦게까지 분화가 계속 진행됐다. 화산재의 영향으로 온타케산 부근을 지나가는 일부 국내 및 국제선 항공편의 결항, 지연출발, 항로 변경 등도 잇따랐다.

또 이날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총 313차례 화산성 지진이 관측됐다고 교도통신이 기상청을 인용해 보도했다.

기상청은 이날과 비슷한 규모의 분화가 또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또 분화구에서 4km 범위에는 화산재 낙하의 위험이 있으며, 화산재가 바람을 타고 인근 주택가까지 날아들 가능성도 있다며 주의를 촉구했다.
일본 정부는 이날 오후 총리 관저의 위기관리센터에 정보연락실을 설치해 정보 수집에 나섰으며 구조활동 등을 위해 육상자위대원 110명을 출동시켰다.

온타케산에서는 1979년에도 중간 규모의 분화가 발생해 산기슭의 농작물에 피해를 줬고, 가장 최근에는 2007년 3월 소규모 분화가 있었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