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샤오미 '홍미1S', 세계서 4번째로 많이 팔렸다

최종수정 2014.09.22 08:42 기사입력 2014.09.22 07:34

댓글쓰기

▲샤오미 홍미1s

▲샤오미 홍미1s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이달 초 인도 시장에서 4.2초 만에 4만대의 판매를 기록한 샤오미의 홍미1S가 세계에서 4번째로 많이 팔린 스마트폰으로 등극했다.

22일 IT전문매체 기즈봇 등 외신은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의 자료를 인용해 샤오미가 2분기 스마트폰 판매량에서 4위를 차지했다고 보도했다.

샤오미의 저가폰은 중국을 넘어 인도도 강타하고 있다. 재고가 없어 구입하지 못하고 있다는 소비자들의 원성이 페이스북 등 SNS까지 퍼지기도 한다. 초저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홍미1S는 4.2초만에 초도 물량 4만대가 완판(완전판매)됐다.

이 스마트폰은 현지 시장에 5999루피(약 10만원) 수준으로 상당히 저렴하다. 4.7인치 HD해상도 디스플레이에 800만화소 카메라, 8기가바이트의 저장공간을 갖추고 있다.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는 1.6㎓의 퀄컴 스냅드래곤 400을 탑재했다. 경쟁력을 충분히 갖춘 기계 사양에 신흥국 시장에서 인기를 얻기 충분한 가격에 나온 점이 흥행 이유다.

또 8월에는 5인치 크기 모델인 'Mi3' 1만5000대가 2초 만에 완판됐다. 이 모델도 1만3999루피(약 23만원) 수준으로 경쟁 모델인 삼성의 갤럭시S4(2만8000루피)보다 저렴하다.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가격이 높은 아이폰은 인도 소비자들의 마음 잡기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샤오미는 다르다"며 "샤오미는 인도 사람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가격과 세련된 디자인을 갖고 있다"라고 평가했다.

한편 샤오미는 999위안(약 16만원)짜리 스마트폰 출시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중국 제조사 메이주를 견제하기 위해서다. 메이주는 샤오미와 라이벌 관계로 중국 시장에서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샤오미와 마찬가지로 가격 경쟁력을 장점으로 내세우며 스마트폰 업계에 적잖은 영향을 주고 있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