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켓포커스]현대차, 한전부지 '승자의 저주' 될까?

최종수정 2014.09.18 16:00 기사입력 2014.09.18 16:00

댓글쓰기

(이 기사는 9월18일 아시아경제팍스TV '마켓포커스'에서 방영된 내용입니다.)


[앵커] 다음 특징주는 현대차 인데요. 오늘 한전부지를 낙찰받았지만, 주가는 떨어졌죠.
[기자] 네 오늘 현대차는 어제보다 9% 넘게 내린 19만8000원으로 마감했습니다.

오늘 오전 한국전력은 서울 삼성동 부지 입찰 결과 현대차그룹이 낙찰자로 선정됐다고 밝혔습니다.

한전은 지난달 29일부터 진행해 온 부지 입찰 절차를 종료하고 이날 응찰자들의 제출 가격 등을 검토한 결과 최고 가격을 써낸 현대차그룹을 낙찰자로 선정했습니다.
낙찰 가격은 10조5500억원인데요. 한국전력이 감정가로 제시한 가격은 3조3346억원으로 낙찰가는 5~8조원 수준에서 형성될 것이란 전망이 높았습니다. 하지만 현대차가 감정가의 세배에 달하는 가격에 낙찰 받은 데다 개발비용까지 더하면 과도한 비용을 쏟아붓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감정가보다 낙찰가가 3배 이상 비싼데요. 너무 비싸게 산 것 아닌가요.

[기자] 네 그래서 증권가에는 ‘승자의 저주’를 점치는 시각이 우세합니다. 일각에서는 한전 부지를 사들일 10조5500원이면 다른 자동차 회사를 인수해 글로벌 3위에 드는 기업이 될 수도 있다는 얘기도 합니다.

서성문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낙찰금액이 당초 시장에서 예상했던 4조~5조원보다 훨씬 높아 단기간에는 주가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지적했는데요.

다만, "장기적으로 봤을 때는 부지매입에 따른 무형가치와 시너치 창출 효과가 부지 매입에 따른 부정적 영향을 상쇄하리라 판단한다"며 "현대차그룹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통합사옥이 절실히 필요해졌고 '글로벌 비즈니스 타워'를 건설함에 따라 동사의 브랜드가치도 향상될 전망"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현대차그룹은 한전부지에 그룹을 한 곳에 묶을 글로벌 비즈니스센터(GBC)를 건립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이승종 기자 hanar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