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개인정보 유출' 홈플러스 본사 추가 압수수색

최종수정 2014.09.19 07:56 기사입력 2014.09.17 15: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경품 이벤트를 조작한 홈플러스에서 고객 개인정보가 유출된 정황이 포착돼 검찰이 추가 압수수색에 나섰다.

개인정보범죄 정부합동수사단(단장 이정수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은 17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있는 홈플러스 본사와 콜센터를 추가 압수수색하고 고객정보와 관련한 내부자료 등을 확보했다.
합수단이 홈플러스를 압수수색 한 것은 지난 4일에 이어 두번째다. 합수단은 경품조작 사건을 보강수사하는 과정에서 홈플러스가 응모권 등을 통해 수집한 개인정보 수십만건이 시중 보험회사에 팔려나간 단서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고객정보가 외부로 유출된 정황 등을 추가로 확인하는 차원에서 압수수색을 실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합수단은 외부업체와 짜고 경품 프로그램을 조작해 외제승용차 등을 빼돌린 정모 보험서비스팀 과장(35·구속기소)과 최모 대리(31·불구속기소) 외 다른 직원들이 고객정보를 불법적으로 팔아 넘기는데 관여했을 가능성도 함께 들여다보고 있다.
합수단은 고객정보 유출이 확인될 경우 홈플러스 관련 직원들을 소환조사한 뒤 개인정보 유출 혐의로 처벌할 방침이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