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전, ESS 시범사업에 8개사 최종 낙찰

최종수정 2014.09.16 16:16 기사입력 2014.09.16 16: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한국전력 (사장 조환익)은 16일 정부의 에너지 신산업 활성화의 핵심 사업 중 하나인 '전력계통 주파수조정용 전기저장장치(ESS) 시범사업'에 참여할 8개사를 최종 낙찰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전력계통 주파수조정용 ESS 시범사업은 변전소 잔여부지에 대규모 충전 및 방전 기능을 갖춘 배터리와 전력변환장치(PCS)를 설치·운영해 전력계통 주파수 안정과 설비 운영의 효율화를 기하는 사업이다.
한전은 계약 보증금 납부 등 절차를 거쳐 이달 중 이들 업체와 본계약 체결과 함께 착공해 연말까지 완공할 예정이다.

이번 입찰은 345㎸ 서안성, 신용인 두 개 변전소에 설치할 예정인 전력변환장치(PCS)와 배터리에 관한 것으로 각 4건씩 발주됐으며 많은 업체가 참여할 수 있도록 중복 낙찰은 원칙적으로 금지됐다.

총 10개사가 참여한 PCS는 정부 간 조달 협정의 수입 개방 예외 품목으로, 국내 입찰로 진행했다. 배터리는 국제 입찰이었으며 일본의 도시바 등 총 6개사가 참여해 국내ㆍ외 업체 간 경쟁을 벌였다.
한전은 두 차례 사전공고 등 업계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객관적인 평가 기준을 마련했고 전원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기술평가점수(80%)와 입찰 시 제시한 가격점수(20%)를 합산해 사업자를 선정했다.

한전의 강현재 ESS사업팀장은 "2017년까지 4년 간 총 500MW의 ESS를 설치해 전력계통의 주파수 조정에 참여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전기 품질 향상은 물론 연간 약 3200억원의 전력 구입비용을 절감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