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현미, 가수 꿈 접고 24살에 약사 된 이유는 '이것' 때문?

최종수정 2014.09.09 11:42 기사입력 2014.09.09 11:42

댓글쓰기

문희옥 주현미 [사진=KBS 캡처]

문희옥 주현미 [사진=KBS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주현미, 가수 꿈 접고 24살에 약사 된 이유는 '이것' 때문?

가수 주현미가 어머니의 뜻에 따라 약사로 활동했던 과거를 들려주었다.

9일 방송된 KBS ‘아침마당’에 출연한 주현미는 노래에 대한 꿈을 뒤로 하고 약국을 개업했던 사연에 대해 털어놓았다. 장녀였던 주현미는 자신의 밑으로 동생 3명의 학업을 책임지기 위해 약사를 선택했던 과거에 대해 전했다.

주현미는 “당시 약사가 되면 사회적으로도 수입도 안정적이라는 엄마의 뜻을 따라 학교를 다녔고 약국을 개업했다”고 밝혔다.

주현미는 “약국 경영은 잘 하지 못했다”라며 “약국에 있는 게 많이 답답했다. 스물 네 살이라는 파릇파릇한 나이에 약국을 지키고 있는 게 답답했다”고 털어놓았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주현미, 이런 사연이" "주현미, 공부 잘했구나" "주현미, 그래도 부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