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희옥, 주현미에게 "그렇게 살지 마" 돌직구 날린 사연

최종수정 2014.09.09 10:13 기사입력 2014.09.09 10:13

댓글쓰기

문희옥 주현미 [사진=KBS 캡처]

문희옥 주현미 [사진=KBS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문희옥, 주현미에게 "그렇게 살지 마" 돌직구 날린 사연

가수 문희옥이 주현미에게 했던 발언에 대해 해명했다.

9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서는 주현미와 문희옥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MC들은 문희옥에게 "문희옥씨가 주현미씨에게 과거 '그렇게 살지 마'라고 얘기했다고 들었다"며 이에 대한 설명을 부탁했다.

문희옥은 "철이 없었다. 과거 나는 가수들 간 대인관계가 좋은 편이었고, 언니는 집밖에 모르는 일명 '방콕녀'였다. 언니는 가수들의 모임에 약속을 하고도 수차례 나오지 않았다. 그래서 참다못해 '언니 그렇게 살지 마요'라고 했다"고 당시를 설명했다.

주현미는 "황당했다. 하지만 문희옥씨가 워낙 털털한 성격이어서(그럴 수도 있다 생각했다). 그 말에 한편으로는 동료들과 유대감이 없어서 그 부분은 많이 아쉬웠고 찔렸다. 그걸 돌직구로 얘기를 하니까 가슴은 아픈데 현실은 그러지 못할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황기순은 "문희옥이 당시 가수들 사이에서 군기 반장이었다"고 폭로했고 문희옥은 "지금은 나도 잘 못하면서 그 당시에 왜 그랬나 후회가 되고, 이제는 언니 마음을 잘 안다. 아이를 낳아 보니 언니가 가정을 지키고 아이 뒷바라지 하면서 노래까지 여러가지를 병행하다 보니 시간을 낼래야 마음대로 안되는구나라는걸 직접 경험했다. 그때 경솔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문희옥 주현미, 그렇게 살지 마라니 좀 셌네" "문희옥 주현미, 늦게라도 사과했으니 다행" "문희옥 주현미, 앞으론 잘 지내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