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검, ‘재력가 장부 검사’ 피의자 신분 소환

최종수정 2014.08.02 12:06 기사입력 2014.08.02 12: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대검찰청 감찰본부(본부장 이준호)는 2일 강서구 재력가 송모(67·사망)씨로부터 수천만 원을 수수한 의혹을 받고 있는 A부부장 검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검찰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사에 A검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송씨와의 관계 및 금품 수수 여부 등을 집중 추궁하고 있다. 특히 A검사가 2003~2005년 송씨의 거주지 인근인 남부지검에서 근무하면서 사기 등 혐의로 고소된 송씨의 사건에 관여했는지 여부 등을 조사 중이다.
A검사는 피살된 재력가 송씨로부터 2005년 5차례, 2007~2011년 5차례 등 모두 10차례에 걸쳐 1780만원을 건네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서울시 강서구 재력가 송씨 살해사건’을 수사하던 중 송씨가 생전에 작성한 ‘매일기록부’에 A검사에게 금품을 전달했다는 내용을 확인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