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청문회 무산…여야 원내대표 회동 열릴까

최종수정 2014.08.04 11:26 기사입력 2014.08.02 10:10

댓글쓰기

與 "실무적인 협상 진전 있어야 가능"…野는 비대위 구성이 최우선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여야 간 중대 고비마다 물꼬 역할을 해온 원내대표 회동이 2주 만에 열릴 수 있을지 관심이다. 세월호특별법 제정이 난항을 겪는 가운데 다음 주 청문회 개최마저 무산되면서 원내대표 회동이 돌파구가 될 수 있다는 기대감 때문이다.

현재 여야 입장을 보면 원내대표 회동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여당은 세월호특별법 제정과 청문회 개최 문제가 어느 정도 진전된 후 원내대표 회동이 가능하다며 미온적인 입장이고 야당은 선거 참패 이후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문제가 시급한 상황이다.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여야 원내대표 회동과 관련해 "세월호 관련 협상 실무팀에 전권을 준 상황"이라면서 "웬만큼 결론이 나야 (회동을) 가질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이 원내대표는 세월호 진상조사를 위한 특별검사 추천권을 야당에 넘기는 방안에 대해 "협상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못 박기도 했다. 야당이 합의하지 않는 이상 진전은 어렵다는 의미가 담긴 것이다.

대표 직무대행을 맡게 된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도 비대위 구성 문제로 주례회동이 쉽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여야 원내대표 회동이 2주째 열리지 않게 될 경우 더 이상 주례회동이라는 표현을 붙이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당초 취지가 여야 원내대표의 정기적 만남과 교류에 초점이 맞춰졌기 때문이다.

이완구 박영선 원내대표는 6·4지방선거 직후인 지난 6월9일 첫 만남을 가진 이후 매주 만나 굵직한 현안을 해결하거나 물꼬를 트는 데 협상력을 발휘해왔다.

원구성 문제를 비롯해 청와대와 여야 지도부 만남이 8개월 만에 이뤄진 것도 원내대표 회동 결과라는 분석이다.

한편 세월호특별법 제정과 청문회 개최는 장기표류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다만 여당이 유가족 지원 문제에 대해 별도 위원회를 구성한 만큼 야당과 협상의 단초가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