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미국 잠수팀 "1인당 일당 3천만원 계약서 전달" 세월호 범대본 "몰랐다"

최종수정 2014.07.17 07:31 기사입력 2014.07.16 14:28

미국 잠수팀, 세월호 범정부사고대책본부에 일당 3천만원 계약서 전달 논란(사진:JTBC 캡처)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미국 잠수팀 "1인당 일당 3000만원 계약서 전달" 세월호 범대본 "몰랐다"

지난 11일 오전 미국 잠수팀은 세월호 선내의 효율적인 수색을 주장하며 첫 잠수작업을 위해 진도 맹골수도를 찾았다.
그러나 미국 잠수팀은 세월호 사고 해역에 떠있는 바지선을 100m가량 이동시켜 달라며 갑작스러운 요구를 했다. 잠수를 마치면 부표를 띄워 그것을 잡고 올라오는데, 부표가 조류에 밀려 바지선 밑으로 가게 되면 잠수사가 빠져나오지 못해 죽을 수도 있다는 것이 이유였다.

이에 범정부사고대책본부는 "바지선을 옮기려면 기존 수색작업을 모두 중단해야 하는데 실종자 가족들도 동의하지 않는다"며 거부했다. 범대본 관계자는 "이들은 잠수 현장에 바지선이 있다는 것도 알고 있었고, 그간 아무런 말이 없다가 갑자기 바지선을 옮겨주지 않으면 바다에 들어가지 않겠다고 하는 건 이해할 수 없다"고 전했다.

이후 미국 잠수팀은 세월호 수색 작업을 위해 가져온 수중 재호흡기 장비를 써보지도 못하고 철수하게 됐다.
그러나 미국 잠수팀의 한국 대행사가 우리 범정부사고대책본부 측과 주고 받았다는 용역 계약서가 공개되며 또 다른 철수 이유가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6일 JTBC는 "용역 계약서에는 미국 잠수팀의 1인당 일당이 3000만원이라고 쓰여 있었다"고 보도했다.

우리 민간 잠수사들의 하루 일당이 98만원인 것에 비하면 30배가 넘는 거액이다.

이에 대해 범대본 측은 이런 문서를 본 적이 없다며 황당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미국 잠수팀의 대행사는 범대본의 민간 자문위원 A씨에게 계약서를 전달했는데 정작 이 계약서를 해경이나 해수부는 받아보질 못했다는 것이다.

이처럼 계약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채 지난 11일 사고해역으로 간 미국팀은 3만달러가 먼저 지급돼야 시험 잠수를 할 수 있다고 주장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와 관련해 조셉 디투리 미국 잠수팀 일원은 "우리는 이번 잠수를 위해 많은 돈을 들여 한국으로 날아왔지만, 한국 구조당국은 다이빙을 하기 전엔 어떠한 활동비도 못 주겠다고 했다. 그래서 우리는 그건 부당하다고 얘기한 것이다"라고 밝혔다.

자문위원 A씨가 자기 돈으로 3만달러를 지급했지만, 구조방식을 놓고 논쟁을 벌이던 미국팀은 입수 한 번 못하고 철수했고, A씨는 돈을 돌려받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팀의 대행사 역시 항공료 등에 2억원 넘게 들었다며 범대본 측에 보상을 요구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치고 있다.

이 같은 당국의 허술한 일처리로 범대본 측은 실종자 가족들에게 실망만 안긴 채 아무 성과 없이 수억원의 보상금만 지불하게 될 처지에 놓이게 됐다.

온라인이슈팀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강민경 '하와이에서 공개한 근황'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국내핫이슈

  • [포토] 설현 '과즙미 발산' [포토] 산다라박 '동안 비주얼' [포토] 사나 '인형 같은 비율'

    #연예가화제

  • [포토] 여자아이들 우기 '도발적 뒤태'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스타화보

  • [포토] 설현 '입간판 여신다운 완벽 비율' [포토] 화사 '치명적인 분위기' [포토] 제시 '파격 의상'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