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왔다! 장보리' 오연서, 영부인 한복 제작 맡았다

최종수정 2014.07.13 21:40 기사입력 2014.07.13 21:40

댓글쓰기

'왔다! 장보리' 오연서 / 사진은 MBC 캡처

'왔다! 장보리' 오연서 / 사진은 MBC 캡처


[아시아경제 장용준 기자]'왔다! 장보리'의 배우 오연서가 영부인의 한복을 담당하게 됐다.

13일 오후 방송한 MBC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극본 김순옥, 연출 백호민)에서는 도보리(오연서 분)가 영부인의 한복을 만들게 됐다는 소식을 듣고 기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동안 옥수(이미경 분) 밑에서 꿋꿋이 한복을 배웠던 보리는 마침내 옥수의 도움으로 영부인의 한복을 만들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

갑작스런 기회에 보리는 "영부인 의상을 내가 만드냐. 참말로 명장님이 시켜주신게 맞냐"고 믿기지 않는다는 듯이 계속해서 되물었다.

이를 듣고 있던 이재화(김지훈 분)는 "진짜 맞다. 내가 확실하게 들었다. 보리씨 손이 야무져서 맡긴다고 하더라. 이제부터 나는 보리 마님의 손발이 돼 시중을 들겠다"고 적극적으로 애정 표현을 해 보리를 놀라게 했다.
장용준 기자 zel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