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바마 "이라크에 최대 300명 군 자문단 파견"

최종수정 2014.06.20 06:17 기사입력 2014.06.20 03: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미국이 내전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이라크에 300명의 군 자문단을 파견할 것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이날 국가안보팀과 백악관에서 회의를 가진 후 반군과 싸우고 있는 이란 군대를 돕기 위해 최대 300명의 군 자문단을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필요하다면 추가적으로 목표가 뚜렷한 정확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바마는 "미군은 이라크에 싸우기 위해 되돌아가는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하며 "자문단은 정보를 제공하고 훈련을 돕기 위해 이라크 군대와 함께 작업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바마는 수니파 반군의 불만을 일으킨 누리 알-말리키 이라크 총리에 대해 미국이 계속 신뢰를 보여줄 것인지 여부에 대해서는 답변을 거부했다. 오바마는 "미국은 이라크 지도자를 선택하는 위치에 있지 않다"고 말했다.

앞서 알-말리키 이라크 총리는 수니파 파군에 미군의 공습을 요구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오바마 대통령은 지상군 파병을 제외한 모든 수단이 가능하다고 말한 바 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