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름진 음식+과도한 음주…고지혈증 연평균 11% 증가

최종수정 2014.06.08 12:05 기사입력 2014.06.08 12: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서구식 식습관과 비만, 과도한 음주로 인해 혈액내 지방성분이 높은 고지혈증 환자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여성 고지혈증 환자가 더 가파르게 증가했다.

8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종대)이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 고지혈증 진료인원은 2008년 74만6000명에서 지난해 128만8000명으로 늘어 연평균 11.5%의 증가율을 보였다.

이 기간 남성은 31만1000명에서 50만6000명으로 연평균 10.2%, 여성은 43만5000명에서 78만2000명으로 연평균 12.4% 증가율을 기록, 여성이 남성보다 더 급증했다.

고지혈증은 혈액속 지방성분이 높은 상태로, 총콜레스테롤이 240mg/㎗을 넘거나 중성지방이 200mg/㎗ 이상인 경우다.

고지혈증 환자가 급증한 배경은 서구화된 식습관과 운동부족, 비만, 과도한 음주와 스트레스가 꼽힌다.
지난해 기준 성별·연령별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을 살펴보면 남성은 60대가 4797명으로 가장 많았고, 50대(4042명와 70대(3880명) 순이었다. 여성은 60대가 1만241명으로 남성보다 2배 이상 많았다. 이어 50대(7550명)와 70대(6971명)가 뒤를 이었다.

일산병원 심장내과 전동운 교수는 "고령일수록 지질대사가 감소하므로 더 많이 발병할 수 있으며, 특히 여성의 경우 폐경 등이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고지혈증은 혈액내 지방으로 혈관이 완전히 막히면 협심증과 심근경색, 중풍과 말초동맥질환 등 합병증이 나타난다.

예방법은 식습관을 바꾸고 운동과 체중 조절, 복부 비만 개선, 절주 등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또 이같은 생활습관 개선으로 수치가 개선되지 않으면 스타틴 제제와 같은 약물치료가 있다. 특히 동맥경화성 혈관 질환의 고위험군일수로고 초기부터 적극적인 약물치료가 필요하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