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구청장 비서실장 출신 서울시 구청장 2명 탄생

최종수정 2014.06.06 17:10 기사입력 2014.06.06 16:08

댓글쓰기

성북구청장 비서실장 출신 김영배 성북구청장 재선 고지 달성...양천구청장 비서실장 출신 정원오 성동구청장 당선자 탄생 화제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이번 지방선거에서 서울시 구청장 비서실장 출신 2명이 구청장 선거에서 당선돼 화제다.

김영배 성북구청장

김영배 성북구청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주인공은 김영배 성북구청장과 정원오 성동구청장 당선자.
이들 두 사람은 민선 1기 구청장 비서실장으로 서로 인연을 맺은 사이.

김영배 현 성북구청장(47)은 당시 새정치국민회의 소속 진영호 성북구청장 비서실장을 역임했다.

고려대 정경대 학생회장을 마치고 모 회사에서 근무하다 고대 운동권 대선배인 신계륜 당시 성북구 출신 국회의원 소개로 진영호 성북구청장 비서실장으로 정치계에 발을 들였다.
이후 김 구청장은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행정관과 비서관을 지내고 미국 유학까지 다녀온 후 민선 5기 성북구청장으로 당선됐다.

김 구청장은 민선 5기 성북구청장으로서 마을 만들기, 협동조합 등 사회적기업 활성화, 인권도시와 아동 친화도시 만들기, 생활임금 적용 등 생활 행정을 펼쳐 이번 선거에서 많은 표차로 재선에 당선됐다.

정원오 성동구청장 당선자

정원오 성동구청장 당선자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로써 김 구청장은 재선 구청장에 오르며 젊은 정치인 자리를 굳히고 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 당선자(46)는 서울시립대 졸업 후 민선 1기 새정치국민회의 소속 양재호 양천구청장 양천구청장 비서실장을 역임하면서 구정에 대해 공부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이후 임종석 국회의원 보좌관과 성동구시설관리공단 상임이사를 지내면서 성동구와 인연을 맺었다.

이후 노무현 재단 기획위원, 여주대학교 사회복지학과 초빙교수로 활동하던 중 지난달 치러진 새정치민주연합 후보 경선에서 58% 지지율을 보이며 새정치민주연합 성동구청장 후보로 선출됐다.

정 당선자는 이번 선거 초·중반 상대당 후보에 비해 밀린다는 우려의 소리들도 들렸으나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에 대한 지지 바람을 타고 5000여표 차로 당선돼 젊은 나이에 성동구청장 자리에 오른 저력을 보였다.

이들 두 당선자는 민선 1기 시절 구청장 비서실장으로서 한 달에 한 번 정도 만나 술자리를 갖는 등 인연을 이어왔으나 그 후로는 오랫동안 만나지 못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