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낙선 비관한 50대 서울 구의원 출마자 자살 기도

최종수정 2014.06.06 11:04 기사입력 2014.06.06 11: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서울에서 구의원 선거에 출마했던 50대가 낙선을 비관, 자살을 시도하려다 경찰에 구조됐다.

6일 고속도로순찰대 10지구대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51분께 경기지방경찰청으로부터 50대 자살 기도자를 구조하라는 공조 요청이 왔다.
이 남성의 부인으로부터 '남편이 자살할 것 같다'고 신고를 했고, 위치를 추적한 결과 그가 경기 광주시 부근에 있는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경찰은 즉시 순찰차 3대를 동원, 경기도 광주시 중부면 부근 중부고속도로 졸음 쉼터에서 차량 운전석에 이 남성이 엎드려 있는 것을 발견하고 유리창문을 깨 구조했다.

차량 안에서는 빈 농약병이 발견됐다.
이 남성은 지방선거에 출마했다 낙선하자 가족과 지인에게 "죄송하다"는 말을 남긴 뒤 연락이 끊겼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남성은 현재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