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새바람 부는 바티칸 FIA, 다국적 출신으로 채워져

최종수정 2014.06.06 04:50 기사입력 2014.06.06 04: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이탈리아 출신들로만 구성됐던 바티칸 금융감독기구인 금융정보국(FIA)의 이사진의 출신 국적이 다양화된다. 내부 비리와 갈등을 해결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교황청은 5일(현지시간) 프란치스코 교황이 전부 이탈리아인이었던 FIA 이사진 5명을 모두 해임하고 신임 이사 4명을 이탈리아와 싱가포르, 스위스, 미국 등 다국적 출신자들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사상 처음으로 여성도 1명 포함됐다.
이번 이사진 교체는 바티칸은행의 돈세탁 혐의에 대한 조사 후 이뤄졌다.

또 전임 이사진은 이사회가 FIA의 활동에 대해 전혀 알 수가 없다고 불만을 터트리는 등 내부 갈등을 빚기도 했다.

FIA는 돈세탁 의혹을 일으켜온 바티칸은행에 대한 감시·감독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 2010년 설립됐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