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원순 2기③]용산·서부이촌동 '맞춰서' 간다

최종수정 2014.06.05 16:00 기사입력 2014.06.05 11:03

댓글쓰기

서부이촌동에서도 상대적으로 최근에 지은 대림아파트(1994년 입주), 성원아파트(2001년), 동원아파트(2005년)는 주거여건이 양호한 편에 속한다. 외벽에는 아직까지 '통합개발 반대' 구호가 남아있다.

서부이촌동에서도 상대적으로 최근에 지은 대림아파트(1994년 입주), 성원아파트(2001년), 동원아파트(2005년)는 주거여건이 양호한 편에 속한다. 외벽에는 아직까지 '통합개발 반대' 구호가 남아있다.



'용산국제업무지구' 해제 이후 서부이촌동 '맞춤형 개발' 속도낸다
서울시, 6월부터 주민간담회 실시·지구단위계획 재정비 나서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박원순 시장이 재선에 성공하면서 서부이촌동은 철도정비창은 별도로 두고 단독주택과 아파트 등 여건에 맞게 '맞춤형 개발' 방식으로 추진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도시개발구역 해제 이후 추진해왔던 출구전략들도 앞으로 더욱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박 시장은 철도정비창 부지는 별도로 두고 서부이촌동 내 단독주택지와 아파트단지, 재건축 아파트를 맞춤형으로 개발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7년간 도시개발구역에 묶여 재산권을 행사하지 못했고 결국 사업이 무산되면서 주민들이 받은 정신적·물질적 피해가 컸기에 통합개발을 추진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이다.

용산개발 무산된 여파는 지가에서 고스란히 반영됐다. 지난달 말 국토부가 발표한 개별공시지가를 살펴보면 서울이 평균 3.35% 오른데 반해 용산구는 0.6% 상승하는데 그쳤다. 아직까지 거래도 살아나지 않는 분위기다. 서부이촌동 A공인 대표는 "매물은 간간이 나오고 있지만 거래 자체가 거의 없고 그나마 전세나 월세 거래가 대부분"이라며 "박 시장이 당선되서 맞춤형으로 추진한다고 해도 부동산 시장이 살아날지는 두고봐야 한다"고 말했다.

통합개발을 하기도 쉽지 않다. 철도정비창 부지는 여전히 코레일과 시행사인 드림허브가 소송 중이어서다. 현재 국제업무지구 전체 사업지(51만385㎡) 61%(21만7583㎡)의 소유권은 여전히 드림허브가 갖고 있다. 코레일이 토지대금 1조2200억원을 반납하지 않아 소유권도 넘기지 않았다.
서부이촌동은 '맞춤형 개발'로 추진한다. 서울시는 지난해 용산국제업무지구가 해제된 이후 서부이촌동의 도시관리 기준을 마련하기 위한 작업에 착수한 상태다. 2001년 수립된 지구단위계획을 적용받고 있어 현 시점에 맞는 지구단위계획을 새로 수립해야하기 위한 용역도 발주했다. 서울시는 서부이촌동을 하나의 계획단위로 묶되 각 지역의 상황에 맞는 밀도와 높이 규제 등을 수립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선거기간과 겹쳐 중단됐던 일정도 재개하게 된다. 지난 2월 말부터 주민설명회와 협의체 구성 등을 진행했고 선거기간과 겹쳐 공식적인 활동은 4월 초부터 중단된 상태였다. 6월부터는 서부이촌동 개발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블록별로 주민간담회를 실시할 예정이다.
서부이촌동은 고층아파트와 재건축이 시급한 저층아파트, 단독주택지가 혼재돼있다. 1970년에 입주해 재건축을 추진하는 중산시범ㆍ이촌시범아파트 일대 모습.

서부이촌동은 고층아파트와 재건축이 시급한 저층아파트, 단독주택지가 혼재돼있다. 1970년에 입주해 재건축을 추진하는 중산시범ㆍ이촌시범아파트 일대 모습.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