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금알 스포츠토토, 차기사업자 선정 파행…왜?

최종수정 2014.06.05 16:22 기사입력 2014.06.05 11:39

댓글쓰기

[팍스TV 전필수 기자]체육진흥투표권발행사업(이하 스포츠토토) 수탁운영사업자 선정 작업이 파행을 거듭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스포츠토토 수탁운영사업은 지난달 중순 웹케시 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지만 이후 국민체육진흥공단(이하 공단)이 우선협상자 자격을 박탈해 달라고 요청하는 등 파행 국면이 지속되고 있다.

◆우선협상자 선정 2주만에 자격 박탈 요청

공단이 조달청에 웹케시 컨소시엄의 자격을 박탈키로 요청한 것은 자금조달 계획과 위탁운영비의 산정을 달리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공단과 관련업계 등에 따르면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웹케시측은 21%나 자금조달계획과 실제 위탁운영 수수료율을 다르게 산정했다.

웹케시뿐 아니라 6개 참여 컨소시엄 중 5개가 계획서와 실제 수수료율이 달랐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이런 차이는 업계의 오래된 관행이라는 주장이 나오는 것도 사실이다.

우선협상자 선정 후 2주 만에, 그것도 조달 평가를 거쳐 선정된 업체를 수요기관이 인정하지 않은 이번 사건에 수면 위에 드러나지 않는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도 나오고 있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관피아와 정치권 개입설도 등장

업계에서 지목하는 의혹의 진원지는 정부 전직 고위 관료와 여당의 실세 국회의원이다.

정부 전현직 고위 간부가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이른바 '관피아' 개입설은 이번 스포츠토토사업자 선정 과정 초기에 두각을 드러내지 않았던 A컨소시엄이 갑자기 부상하면서 제기됐다. A컨소시엄은 사업자 선정 작업에 있어서 중요한 변수였던 정산사업자(은행) 선정 당시에도 주목을 받지 않았는 게 경쟁업체들의 주장이다.

B컨소시엄은 여당 실세 K의원이 뒤를 봐주고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B컨소시엄을 이끌고 있는 주관사의 대표이사가 K의원과 고등학교 동문으로 연결돼 있다는 게 소문의 핵심이다. B컨소시업은 이번 스포츠토토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가격평가보다 기술평가로 승부했다고 알려졌다.

◆ 애매한 공단의 스탠스도 의혹 부채질

여당 실세와 힘있는 전직 관료들이 각기 다른 컨소시엄을 밀면서 국민체육진흥공단 내부에서도 최고위층이 양분돼 사업자 선정이 더욱 꼬이고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스포츠산업계 한 관계자는 "공단이 특정 컨소시엄을 배제하기 위해 꺼내든 카드가 되레 자신들이 밀고 있는 컨소시엄도 자유로울 수 없는 상황이 되고 있다"며 "위탁운영사업기간 연장 요청 배경에도 특정 컨소시엄을 밀어주기 위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제안서 상 일부 문제가 있더라도 협상을 통해 최종 계약을 체결하면 될 일인데도 굳이 특정 컨소시엄을 배제해 의혹을 키우고 있다는 주장이다. 지난해 온라인·전자·인쇄 통합복권 수탁사업자 선정 과정에서도 업체의 제안 내용에 문제가 있었지만 기재부 복권위원회는 협상을 통해 최종 계약을 체결한 전례가 있다.

◆스포츠토토, 얼마나 남는 사업이기에?

6개 컨소시엄이 참여하고, 전직 정부 고위관료와 정치권 인사까지 거명될 정도로 치열한 사업권 다툼을 하는 이면에는 스포츠토토 사업이 '황금알을 낳는 거위'란 인식에 걸맞는 사업성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스포츠토토는 2517억원의 매출에 183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올림픽이 열린 2012년엔 매출 2885억원에 영업이익이 561억원을 넘었다. 사업권만 따면 매년 수백억원대의 이익이 보장되는 사업인 셈이다.

이 때문에 스포츠토토 사업을 아예 공영화하자는 움직임도 있는 실정이다. 지난 2012년 11월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윤관석 의원 등 21명은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 스포츠토토 공영화 내용을 담은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아직 국회에서 계류중인 이 법안이 현재는 통과될 가능성이 낮지만 계속 사업자 선정이 표류하면 공영화 목소리가 다시 높아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공단이 애초 수수료율을 현행(3.5%)보다 훨씬 낮은 2.073%(부가가치세 포함)로 낮춰 잡은 표면적 이유는 기금 확대지만, 속내는 ‘스포츠토토 사업의 공영화’라는 주장도 업계에서는 나오는 것도 이같은 배경 때문이다.


전필수 기자 phils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