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방선거D-30]한 달 남은 지방선거..여야 정중동 행보

최종수정 2014.05.05 09:26 기사입력 2014.05.05 06:00

댓글쓰기

세월호 참사 변수..여야 막판 경선에 총력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6·4지방선거가 30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여야의 움직임은 분주하다. 하지만 세월호 참사로 정치권에 대한 불신이 극에 달하면서 물밑작업 같은 정중동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5일 현재 새누리당과 새정치민주연합은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각각 14곳의 후보를 확정지었다. 여당은 수도권에서, 야당은 경기, 전남북 등 일부 지역 후보 선출만을 남겨두고 있다.
현재 선거 판세를 좌우하는 최대 변수는 세월호 참사다. 세월호가 침몰한 지 3주 가까이 흘렀지만 후폭풍은 여전히 거세다. 이 때문에 선거 향방은 한 치 앞도 내다보기 어려운 상황이 됐다. 여야는 경선이 마무리되는 대로 선거대책위원회 체제로 바꿔야 하지만 구체적인 시기를 정하지 못하고 있다.

여당은 세월호 참사 전까지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 광역단체장 싹쓸이도 가능할 것이라는 예측이 지배적이었다. 지금은 한 치 앞도 내다보지 못하는 분위기로 바뀌었다.

야당 역시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 사고 발생 직후 역풍은 정치권 전체로 번졌기 때문이다.
다만 조금씩 변화의 기미는 나타나고 있다. 야당은 이달 1일부터 시작된 황금연휴 기간을 계기로 조심스레 정부의 재해대응시스템이 가동하지 않은 점을 공격하기 시작했고 여당도 대응에 나서기 시작했다.

각 당의 지방선거 공약도 수면 위로 부상할 전망이다. 지금까지 경선과 공천 과정에서 빚어진 크고 작은 갈등으로 인해 공약에 대한 관심은 후보에 비해 상대적으로 작았다. 하지만 세월호 참사 이후 여야가 안전 관련 공약을 대거 쏟아내는 등 표심 공략에 초점을 맞추는 모습이다.

지난 2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기초연금제도가 지방선거를 한 달 남겨둔 시점에서 어떤 역할을 할지도 관심이다. 기초연금은 박근혜 대통령의 공약이었지만 지난해부터 여야간 뜨거운 쟁점으로 부상하면서 지금까지 결론을 내지 못했다.

하지만 야당이 여당이 내놓은 절충안을 극적으로 받아들이면서 여야는 모두 기초연금을 노인층 표심 잡기에 활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연휴 이후 잇달아 잡힌 막바지 경선 일정은 향후 선거 분위기를 좌우하는 주요 변수가 될 전망이다. 새누리당은 최대 승부처로 평가받는 인천, 경기, 서울 순으로 경선을 진행하고 새정치연합도 가장 관심이 높은 경기와 호남지역만을 남겨두고 있다.

정치권 관계자는 "경선이 지나면 여야 모두 선거체제를 본격 가동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