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태광, 해외 박사과정 장학생 모집 "연 5만 달러 지원"

최종수정 2014.04.20 14:15 기사입력 2014.04.20 14: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태광 그룹 일주학술문화재단은 해외 대학원의 박사과정에 재학 중이거나, 입학이 예정된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원하는 ‘해외박사 장학사업’을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1991년부터 시작돼 올해로 22번째를 맞는 장학사업은 해외 우수 대학원으로부터 박사과정 입학 허가를 받았거나, 현재 재학 중인 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지원 금액은 연간 최대 5만 달러(미화)로 최대 5년 간 지급된다. 선발인원은 5명 내외다.

신청 기간은 21일부터 다음 달 12일까지이며 서류심사와 1·2차 면접을 거쳐 6월말쯤 최종 선발인원이 발표될 예정이다. 제출서류는 추천서, 입학허가서 또는 재학증명서, 장학금 지원신청서 등이다. 접수는 태광 일주학술문화재단의 인터넷 홈페이지(www.iljufoundation. org)를 통해 할 수 있다.

태광 일주학술문화재단은 심사과정에서 기초순수학문 연구자를 우대한다. 이는 순수학문 분야의 연구자를 지원?육성하겠다는 재단의 설립취지가 반영된 것으로, 해외박사 장학사업이 시작될 당시부터 적용해 온 원칙이다.

태광 측은 “해외박사 장학사업은 상대적으로 후원의 기회가 적었던 순수학문 전공자들에게 희소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특히 태광은 지원 조건에 연령제한 조항을 두지 않아 나이에 관계없이 자유롭게 연구자들이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 박사과정을 끝마친 후 태광과 관련된 유?무형의 일을 해야 한다는 등의 단서조항이 일체 없는 것은 예년과 동일하다. 학업에 대한 열의가 가장 중요한 심사 기준으로 재단의 해외박사 기졸업자가 1차 면접을, 재단 임원이 2차 면접을 심사한다.

태광 관계자는 “졸업 후 연구소나 국제기구에서 봉사활동을 하며 현장에서 실무 경험을 쌓아 왔거나, 늦은 나이에 학업을 시작해 연령제한 때문에 어려움을 겪었던 학생들에게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태광 일주학술문화재단은 20년 이상 진행해 온 해외박사 장학사업을 통해 약 160명의 장학생을 선발해 이들이 경제적 부담 없이 학업에 매진할 수 있도록 후원하고 있다. 장학생 선발과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는 e메일(info@iljufoundation.org) 또는 전화(02-3406-0864)로 가능하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