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도이치 “위안화 변동, 亞 인근국 통화정책 영향줄 듯”

최종수정 2014.03.17 10:50 기사입력 2014.03.17 10:50

댓글쓰기

[팍스TV 보도팀] 도이치뱅크는 오늘 중국 당국의 고시(fixing) 환율이 중요하다고 평가하고 단기적으로 시장 기대치보다 낮게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중기적으로 아시아 인근 국가의 통화/외환 정책 변화 가능성을 주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도이치는 위안화 변동폭 확대로 달러/CNY(역내)와 달러/CNH(역외) 현물 가격이 상승할 수 있고 선도곡선이 가팔라지며 외환시장 거래 곡선도 상승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변동폭 확대와 고시환율 상승이 결합, 인민은행의 환율 약세 용인폭이 확대됐다는 우려감이 발생하며 위안화 시장내 달러 숏 포지션의 청산이 발생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환율 관련 구조화상품(TRF)의 효력발생(knock-in) 환율 진입시 추가 청산 거래를 자극.

그러나 중국 당국이 시장내 위험을 인지하고 있다고 추정하고 오늘 고시(fixing) 환율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시장을 침착하게 유도시키고 노골적인 절하를 막기 위해서라도 앞으로 며칠간 고시환율을 시장 기대치보다 낮게 운용할 것으로 추정했다.
한국 원화를 비롯해 대만달러, 싱가포르 등 아시아 다른 외환시장에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진단, 달러/대만달러 6개월 NDF와 달러/싱가포르달러에 롱 포지션을 구축하고 달러/CNH 스트래들 1년물에 바이어, 달러/CNH 1년 콜 스프레드(6.20~6.35)에 롱 포지션을 추가했다.

중기적으로 아시아 인근 국가들이 통화정책 유지 내지 완화할 가능성을 제기한 가운데 한국/대만등 무역지향형 국가들은 자국 통화가치 절상을 제한시킬려는 경향을 높일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중기적 펀더멘탈과 개혁 잠재력이 위안화 절상 기대감을 유지시켜줄 것으로 진단했다.

중국 경제에 대한 투자 매력 지속과 역내외 금리차 등으로 중국向 자본유입 흐름이 이어질 수 있으며 자본시장 개방은 공식 채널을 확대시켜줄 것으로 기대했다.

외국인 투자에 네거티브 시스템을 도입하면서 헬스케어 같은 서비스섹터의 외국인 투자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장기적으로 달러에 국한 시켰던 환율관리 시스템이 무역가중 통화로 구성한 바스켓중심 관리형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했다.

*위 기사는 팍스TV를 통해 오전 10시40분에 방송된 것입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