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야, '카드사 정보유출 국정조사 실시'에 공감

최종수정 2014.02.14 07:08 기사입력 2014.01.25 16: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인원 기자] 신용카드사 개인정보 대량 유출 사태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진상규명을 위해 2월 임시국회에서 국정조사를 실시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여야 원내지도부는 국정조사를 실시해야한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하고 내주 초 조율작업을 벌일 예정인 것으로 25일 알려졌다.

다만 국정조사 실시를 위해 별도의 특위를 구성할 것인지, 담당 상임위원회에서 국조 실시할 것인지를 두고 여야 간 이견이 나타나고 있다.

민주당은 '신용정보 대량유출 특별 위원회'를 설치해 국정조사를 실시하자는 입장으로 전날 이를 새누리당에 공식 제안했다.

새누리당은 성급한 특위 구성이 불안을 조장할 수 있으니 신용카드사를 관할하는 정무위에서 국정조사를 실시하자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양측이 세부방법에선 입장 차이는 보이고 있지만 여야 모두 신용카드사 개인정보 대량 유출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있는 만큼 2월 국회에서 어떠한 형태로든 국정조사가 실시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