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창군, 경로당 564개 도내 군지역 중 가장 많아

최종수정 2014.01.24 11:38 기사입력 2014.01.24 11:38

댓글쓰기

고창군, 경로당 564개 도내 군지역 중 가장 많아
썝蹂몃낫湲 븘씠肄

"11년간 311개소 증가 금년 노인복지예산 329억 확보"


[아시아경제 김재길 기자]고창군이 도내 군부에서 경로당이 가장 많이 설치되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3년 말 통계에 의하면 총 행정마을 566개소 중 경로당 수가 564개소로 설치율이 99.6%에 이른다.

경로당은 노인여가복지시설로 어르신들이 여가를 보내고 편안히 쉴 수 있는 장소로 농번기보다는 농한기인 동절기에 이용률이 높다.

농촌지역 어르신들 대부분이 경로당을 이용하면서 주민 화합과 정보를 공유하는 소통의 장이 되고 있다.
특히 동절기에는 어르신들이 각 가정보다 경로당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 개별 난방비를 크게 줄임으로서 에너지 사용량 절감으로 외화 유출을 막는 일석삼조의 효과를 올리고 있다.

고창군과 인구 규모가 비슷한 이웃 부안군과 경로당 수를 비교하면 부안군이 462개소인 반면 고창군은 564개소로 102개소가 더 많다.

이처럼 고창군에 경로당 수가 많아진 것은 민선3기(2002년)부터 연속 3선에 성공해 12년간 재직 중인 이강수 군수가 노인복지 분야에 매년 많은 예산을 지원한 결과다.

이 군수가 처음 취임했을 당시(2002년 7월) 255개에 불과했던 경로당이 2013년말 기준 564개소로 11년간 311개소가 늘어났다.

이강수 군수는 “금년에도 노인복지 분야에 예산 329억5900만원(전체예산 4,087억의 8%)을 투입하여 기초노령연금, 경로당신축 및 운영지원, 노인일자리사업, 노인돌봄사업 등을 추진할 계획으로 어르신들의 건강과 행복 증진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재길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