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남 성형외과 세운 턱뼈탑 "거대한 뼈기둥 2개…소름돋아"

최종수정 2014.01.23 12:59 기사입력 2014.01.23 12:59

댓글쓰기

성형외과 턱뼈탑 전시(출처:페이스북)

성형외과 턱뼈탑 전시(출처:페이스북)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강남의 한 성형외과가 수술 후 절제한 환자의 뼈를 모아 병원 로비에 전시해 네티즌들을 질타를 받고 있다.

22일 강남구청에 따르면 강남구 논현동의 한 성형외과는가 안면윤곽·사각턱 수술 등에서 절제한 환자 1000여명의 뼈를 유리관에 담아 병원 로비에 전시했다.
민원인의 제보로 현장 조사에 나선 구청은 의료폐기물 처리기준 위반으로 해당 병원에 과태료 300만원을 부과할 예정이다.

앞서 해당 병원은 홈페이지에 '수술 후 절제한 뼈를 확인하실 수 있도록 직접 보여 드립니다'라는 문구를 넣은 뼈기둥 사진을 게재했으나 네티즌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자 현재는 사진을 내린 상태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혐오스럽고 기괴하다'며 해당 병원에 맹비난을 가했다. 이들은 "턱뼈탑 전시, 이 병원 대체 어디인가", "턱뼈탑 전시, 무개념 의사의 엽기적인 행각", "턱뼈탑 전시, 사람 턱뼈를 모아 전시하다니 믿기지 않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